관중송진책선배부분주막 ()

목차
관련 정보
동문선 / 관중송진책선배부분주막
동문선 / 관중송진책선배부분주막
한문학
작품
신라 말기에 최승우(崔承祐)가 지은 한시.
목차
정의
신라 말기에 최승우(崔承祐)가 지은 한시.
내용

신라 말기에 최승우(崔承祐)가 지은 한시. 칠언율시로 ≪동문선≫ 권12에 실려 있다. 이 시는 분주(邠州) 막부로 부임해가는 선배 진책(陳策)을 관중(關中)에서 송별하면서 쓴 것이다.

제1·2구에서는 송별하는 상대, 즉 진책을 미형(彌衡)의 사부(詞賦)와 육기(陸機)의 문(文)으로 두번이나 급제한 걸출한 인물로 높여놓고 나서, 제3·4구에서는 자신이 훌륭한 선배와 작별하게 되었음을 말하였다.

제5·6구에서는 관중을 떠나는 모습을 상쾌하게 묘사하면서, 마지막 연에 가서는 부임하는 곳에서 역시 존경을 받고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성원하고 있다. 이 작품의 구성은 송별의 당사자를 중심으로 현재·과거 및 미래를 연결시켜 슬픈 감정보다도 오히려 활발한 시상이 돋보이게 되어 있다.

서거정(徐居正)이 ≪동인시화≫에서 우리 나라 사람으로 중국에 시명을 떨친 인물 중의 한 사람으로 최승우를 꼽고 있는 점도 지나친 안목이 아니었음을 이 같은 작품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

참고문헌

『동문선』
『동인시화(東人詩話)』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