괘궁정 ()

목차
관련 정보
혜산 괘궁정 측면
혜산 괘궁정 측면
건축
유적
북한 양강도 혜산시에 있는 조선후기 혜산진성 남문의 문루였던 누정.
목차
정의
북한 양강도 혜산시에 있는 조선후기 혜산진성 남문의 문루였던 누정.
내용

조선시대의 누정으로 정면 3칸(9.45m), 측면 2칸(6.1m)의 익공식(翼工式) 합각지붕건물이다. 둘레에는 10개의 긴 기둥을 세워 1·2층 기둥을 겸하게 하였고, 가운데는 기둥을 세우지 않고 앞면 가운데를 시원하게 터놓았는데, 이것은 북한 누정건물에서 흔히 쓰던 기법 중의 하나이다. 두공(枓供)은 간소한 초익공(初翼工) 두공이며, 합각지붕을 이룬 용마루·박공마루·추녀마루의 선들과 지붕면들은 완만하게 휘어졌다. 마루는 기둥과 기둥 사이에 굵은 대창·소창을 건너대고 거기에 널빤지를 깔았다.

원래 괘궁정은 혜산진성(惠山鎭城)의 남문의 문루였는데 1937년 이곳에 옮겨 세웠다. 혜산진성은 조선 초기에 쌓은 보성을 1421년(세종 3)에 고쳐쌓고 진을 설치한 뒤 조선 말기까지 진성으로 이용하였다. 성의 남문은 처음에는 북융대(北戎臺)라고 하였는데, 그것은 북으로부터 빈번히 침입하던 여진족을 제압하여 복속시킨다는 뜻에서 붙인 것이다. 이 북융대를 1631년(인조 9)에 다시 지으면서 괘궁정이라 이름하였는데, 이곳에 주둔한 군인들이 누각에 활을 걸어놓고 감시하다가 침입해오는 외적을 막았다는 뜻에서 연유한 것이다. 혜산진성과 함께 옛날 우리나라 북방 방비의 중요한 초소로서 큰 구실을 한 의의깊은 유적이다.

참고문헌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與地勝覽)』
『조선향토대백과』16(평화문제연구소, 2005)
『조선대백과사전』 4 (백과사전출판사, 1996)
『북한의 자연지리와 사적 』(통일원, 1994)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희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