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웅 ()

불교
인물
고려 전기에, 삼중대사, 선사, 대선사 등을 역임한 승려.
이칭
응물(應物)
묘응(妙應)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076년(문종 30)
사망 연도
1142년(인종 20)
출생지
평양
주요 관직
대선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고려 전기에, 삼중대사, 선사, 대선사 등을 역임한 승려.
개설

성은 박씨(朴氏). 호는 묘응(妙應), 자는 응물(應物). 평양 출생.

생애 및 활동사항

9세에 출가하여 장경사(長慶寺)석찬(釋贊)의 제자가 되었고, 1089년(선종 6)불일사(佛日寺)에서 비구계(比丘戒)를 받았다. 석찬이 죽은 뒤 쌍봉사(雙峰寺)의 익종(翼宗)을 스승으로 섬겼다.

그때 대각국사(大覺國師)가 처음으로 천태종을 일으켜 교관(敎觀)을 선양할 때 스승 익종과 함께 국청사(國淸寺) 대각국사의 강석(講席)에서 천태의 종지(宗旨)를 배우고 명성을 떨쳤다. 1109년(예종 4) 대각국사가 주맹(主盟)이 되어 나라에서 처음으로 천태종 대선(大選)을 열었을 때, 이에 응시하여 상상품(上上品)에 올라 대덕(大德)이 되었다.

그뒤 국청사에서 복강사(覆講師)로서 경론을 강의하여 학인들을 가르쳤고, 천태의 종풍(宗風)을 드날리다가 수년 뒤 홍주(洪州)의 백암사(白嵒寺)로 갔다. 그때 어떤 사람의 시기를 받아 귀양간 것이라고도 전하고 있으나 확실하지 않다.

그곳에서 7년 동안 머물면서 천태학(天台學)뿐만 아니라 화엄학·유가학(瑜伽學)·유학·노장학·의학·음양설에 이르기까지 깊이 연구함으로써 그 수행과 학덕이 더욱 높아졌다.

예종 때에는 삼중대사(三重大師)·선사가 되었고, 인종 때에는 대선사(大禪師)가 되었으며, 67세로 입적하였다. 문하에는 덕소(德素)를 비롯하여 134인이 있었다.

참고문헌

『대각국사문집(大覺國師文集)』
『조선불교통사(朝鮮佛敎通史)』(이능화, 신문관, 191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