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원 ()

한문학
작품
조선 선조 때 임제(林悌)가 지은 한시.
이칭
이칭
무어별
정의
조선 선조 때 임제(林悌)가 지은 한시.
구성 및 형식

오언절구로 규방 여인의 애틋한 사랑과 원망을 노래한 작품이다. ‘무어별(無語別)’이라고도 한다. 작자의 문집인 『임백호집(林白湖集)』 권1에 실려 있으며, 허균(許筠)의 『학산초담(鶴山樵談)』에도 소개되어 있다.

내용 및 평가

“열다섯 살 월계의 예쁜 아가씨/부끄러워 말 못하고 헤어지고는/돌아와 겹문을 걸어 잠근 채/달빛 비친 배꽃을 향해 눈물짓는다(十五越溪女 羞人無語別 歸來掩重門 泣向梨花月).”

이 시는 당시 염정시 가운데서도 대표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박상(朴祥)·박순(朴淳)에서 시작된 당시(唐詩)의 숭상 경향이 임제의 시세계에 두드러지게 나타난 작품이다. 이 시는 여인의 외면적 인상과 행태를 그려 보여줌으로써 내적 심리를 암시하고 있다.

임제는 박상·박순 이후 호남계의 대표적인 시인으로, 성격이 자유분방하여 세속적인 질서에 얽매이기를 싫어하였으며, 아울러 그의 시작에 있어서도 호방한 기개와 염정을 다룬 시가 많다.

참고문헌

『임백호집(林白湖集)』
『학산초담(鶴山樵談)』(『허균전집』, 성균관대학교대동문화연구원, 1972)
「백호시(白湖詩)의 낭만성(浪漫性)에 대한 역사적이해(歷史的理解)」(정학성, 『한국한문학연구』 7,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