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부인 ()

목차
한문학
작품
고려 중기에 홍간(洪侃)이 지은 한시.
목차
정의
고려 중기에 홍간(洪侃)이 지은 한시.
내용

고려 중기에 홍간(洪侃)이 지은 한시. 칠언고시로 『홍애유고(洪涯遺稿)』, 『동문선(東文選)』 권6, 『청구풍아(靑丘風雅)』 권2, 『기아(箕雅)』 권13, 『대동시선(大東詩選)』 권1에 실려 있다.

홍간의 시에 대하여 허균(許筠)은 『성수시화(惺叟戒話)』에서 “농염청려(濃艶淸麗)하다”고 평하고, 특히 이 작품과 「고안행(孤雁行)」은 성당(盛唐)의 작품과 비슷하다고 극찬하였다.

인(引)은 문체의 이름으로는 서(序)와 같은 뜻이지만, 시체(詩體)의 명칭으로는 악부(樂府) 금곡(琴曲)의 곡조명이 된다.

그러므로 이 작품의 제목은 ‘게으른 여자의 노래(嬾婦引)’로 이해할 수 있지만, 그 압운법(押韻法)은 일반 악부시(樂府詩)의 그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제1·2·3·4구에는 평성(平聲) 양운(陽韻)으로 매구압운(每句押韻)하고, 제6·8구에는 같은 양운으로 격구압운(隔句押韻)을 하였으며, 제9·10·12구에는 평성 미운(微韻)으로 환운(換韻)하고 있다.

“높은 창 안개 문에 가을밤은 긴데/술 달린 비단 장막엔 부용이 향기롭다(雲窓霧閤秋夜長 流蘇寶帳芙蓉香).”로 시작되는 이 작품은 부유하고 호사로운 여인네의 모습을 그리다가 마지막 부분에서 “누가 알리오, 가난한 집 게으른 여인들 속옷이 없는 줄을/길쌈도 끝나기 전에 가을기러기 돌아간다(誰得知貧家鱗衣 紡績末成秋雁歸).”라 하여 고시(古詩)에 흔히 보이는 “그대는 보지 못하였나(君不見)” 대신 “누가 알 수 있으리오(誰得知)”를 써서 작품의 흐름을 반전시키고 있다.

가난한 집 여인들은 저녁 길쌈을 하려 해도 촛불조차 구할 수 없는 슬픈 정경을 극명한 대비적 수법으로 그려내고 있는 것이 돋보인다.

참고문헌

『홍애유고(洪涯遺稿)』
『동문선』
『성수시화(惺嫂詩話)』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