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암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유흠목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8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기까지 생존한 학자, 유흠목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38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석인본. 1938년 후손 도징(道徵)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정동철(鄭東轍)의 서문과 권말에 재종질 도승(道昇)의 발문이 있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시 109수, 권2에 서(書) 29편, 제문 9편, 고유문(告由文) 6편, 권3에 서(序) 4편, 기 4편, 발 4편, 유사 1편, 묘지 2편, 묘갈명 4편, 잡저 3편, 권4는 부록으로 유사·행장·묘갈명·만사·제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개 은일적인 고독이나 감회를 읊은 것이 많다. 「한중우음(閒中偶吟)」은 초야에 묻혀 살며 달과 구름, 그리고 언덕 위에 핀 꽃을 벗 삼아 인생의 외로움을 달래는 고독의 정서를 나타내고 있다. 「우음(偶吟)」·「파수(罷睡)」 등도 같은 유의 시이다. 「전춘(餞春)」·「조춘유감(早春有感)」은 봄의 정서를 노래한 것이다.

잡저에는 청량산(淸凉山)에 대한 기행록이 있다. 또한 「격일향문(檄一鄕文)」도 주목되는 글이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