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사 ()

목차
고대사
제도
백제시대 귀인 또는 대인(大人)의 호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백제시대 귀인 또는 대인(大人)의 호칭.
내용

일본 『고사기(古事記)』에 보면 백제의 조고왕(照古王)이 수말 한필과 암말 두필을 왜(倭)에 가는 아지길사(阿知吉師)를 통해 보내고, 따로 횡도(橫刀) 및 대경(大鏡)을 보내주었다는 기록이 있다.

또, 백제에 현인이 있으면 보내달라고 왜왕이 요청하자, 화이길사(和邇吉師)가 『논어』열권과 『천자문』한권을 가지고 왔다고 한다. 이 기록에서의 조고왕은 근초고왕을 가리키며, 아지길사와 화이길사는 『일본서기(日本書紀)』에 나오는 아직기(阿直岐)와 왕인(王仁)을 말한다.

그런데 아지길사와 화이길사의 ‘길사’는 『고사기』에서 ‘kici’로 훈독(訓讀)하고 있는데, 이는 ‘대군(大君)’의 뜻으로서 백제왕을 호칭하는 『주서(周書)』 백제전에서의 ‘건길지(鞬吉支)’의 ‘길지(吉支)’, 『일본서기』에서의 ‘konikisi’ 또는 ‘kokisi’의 ‘kisi’와 같은 어원어(語源語)이다.

‘건’, ‘koni’, ‘ko’는 ‘대(大)’의 뜻인 ‘큰’에 해당한다.

이 밖에 길사(kici)는 신라의 왕명인 거서간(居西干)의 ‘거서(kyesye∼kese)’와 신라관등의 제14급인 ‘길사(吉士)’와도 같은 어원어로 생각된다. 그런데 아직기와 왕인에게 붙여진 ‘길사’라는 호칭은 왕이라는 뜻보다는 귀인 또는 대인의 뜻으로 한정하는 것이 옳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주서(周書)』
『고사기(古事記)』
『일본서기(日本書紀)』
『한국어(韓國語)의 계통(系統)』(김방한, 민음사, 1983)
『한국고대사연구(韓國古代史硏究)』(이병도, 박영사, 1976)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