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용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대구에서 활약한 독립운동가.
이칭
이명
김명숙(金明淑)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3년(고종 20)
사망 연도
1938년
출생지
경상북도 영천
주요 경력
독립운동가
대표 상훈
대통령 표창(1968)|건국포장(1980)|건국훈장 애국장(1990)
관련 사건
조선은행 대구지점 폭파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김기용은 대구에서 활약한 독립운동가이다. 1927년 조선은행 대구지점에 폭탄을 투척한 주모자 장진홍과 군자금 모집 및 부호가를 폭파할 계획을 추진하였으나, 체포되어 징역 5년 형을 선고받았다. 사형을 선고받은 장진홍이 사형 집행을 앞두고 옥사하자 수감자 1,500여 명과 항의하면서 옥중 시위를 주도한 일로 가중형 8개월 형이 선고되었다.

정의
일제강점기 대구에서 활약한 독립운동가.
인적 사항

김기용(金基用)은 1883년(고종 20) 경상북도 영천에서 태어났으며, 이명은 김명숙(金明淑)이다.

주요 활동

1927년 조선은행 대구지점에 폭탄을 투척한 주모자 장진홍(張鎭弘, 1895~1930)과 함께 군자금을 모집하고, 영천의 부호 이인석(李仁錫)에게 폭탄을 투척하기로 계획하고 추진하다가 체포되어 징역 5년을 언도받았다. 조선은행 대구지점 폭탄투척 사건으로 1930년 4월 24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치안유지법 위반 및 살인예비죄 등이 적용되어 징역 5년 형을 언도받았다.

주모자 장진홍은 1927년 10월 18일 대구 덕흥여관에서 네 개의 폭탄을 나무 상자에 넣어 여관 종업원에게 배달하게 하였다. 폭발로 일본 경찰이 부상을 입고 은행 기물이 파손되었다. 장진홍은 사건 직후 일본으로 피신하였다가 1929년에 검거되어 사형선고를 받았다.

주모자 장진홍이 사형을 앞두고 숨지자 형무소에 수감된 사람 1,500여 명이 고함을 치고 만세를 불렀다. 김기용과 6명의 수감자가 이 소요의 주모자로 지목되어 재판을 받고 가중 처벌되었다. 이때 같이 재판을 받은 사람은 광주학생사건으로 투옥된 류화옥(柳華玉), 대구학생결사사건의 관계자 조은석(趙銀石) 등 정치범이었다. 김기용은 이 재판에서 8개월의 가중형을 받았다.

상훈과 추모

대한민국 정부는 김기용의 공훈을 기리어 1968년 대통령 표창, 1980년 건국포장,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

참고문헌

원전

『고등경찰요사(高等警察要史)』(경상북도경찰부, 1934)

단행본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제7권,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독립운동사자료집』(11,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신문

『동아일보』(1930. 9. 4.)
『동아일보』(1930. 4. 24.)
『동아일보』(1929. 12. 28. 호외)

판결문

대구복심법원, 장진홍 외 1인 판결문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