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기 ()

근대사
인물
개항기 때, 비서원경, 시종원경, 전라남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대유(大有)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2년(철종 3)
사망 연도
1908년(순종 1)
본관
연안(延安)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개항기 때, 비서원경, 시종원경, 전라남도관찰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대유(大有). 연흥부원군 김제남(金悌男)의 종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74년 사마시를 거쳐 1882년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885년에는 진주사(陳奏使) 민종묵(閔種默)을 수행하여 서장관으로 청나라에 다녀왔다. 1888년 성균관대사성, 1891년 사헌부대사헌을 지냈다.

1893년 개성부유수로 있을 때 개성부에서 민요가 일어났는데, 안핵사 박용원(朴用元)에 의하여 잠삼추장금(潛蔘推贓金)을 사용(私用)하는 등 김세기의 탐묵(貪墨)으로 말미암아 민란이 발생하였다고 탄핵받았으나 의정부에서는 그 추장금이 공용(公用)으로 사용된 것이 확실하다면서 오히려 안핵사를 견책하였다.

이리하여, 개성유수직에서는 물러났으나, 이듬해인 1894년 한성부판윤에 다시 임명되었다. 같은해 6월 민씨정권이 붕괴되고 개화파정권이 들어선 뒤 다시 개성부 민요와 관련, 문책을 받아 경상북도 영양현(英陽縣)에 유배되었다.

1895년 7월 유배에서 풀려나 1896년 중추원의관이 되었고, 이후 광무연간에 장례원경·궁내부특진관·비서원경·시종원경·전라남도관찰사 등을 역임하였다. 1905년 2월 전라남도관찰사로 재직할 때 전라남도순찰사 안종덕(安鍾悳)의 탄핵을 받아 관찰사직에서 파면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일성록(日省錄)』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