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면 ()

목차
회화
인물
조선후기 「행려도」, 「강촌추사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이칭
주경(周卿)
단계(丹溪)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분성(盆城)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후기 「행려도」, 「강촌추사도」 등의 작품을 그린 화가.
내용

본관은 분성(盆城). 자는 주경(周卿), 호는 단계(丹溪). 정조연간에 활동하였다. 시(詩)·서(書)·화(畵)·금(琴)에 모두 뛰어나 사절(四絶)로 일컬어졌던 위항문인(委巷文人)으로 30세에 요절하였다. 조희룡(趙熙龍)은 그를 가리켜 이렇게 말했다.

“얼굴 모습은 부인과 같고 숨을 내쉬면 난초의 향기와 같다.”, “하늘이 재주를 주는 것은 풍부히 했으나 수명을 주는 것은 인색했다.”고 말했다.

유작으로는 개인소장의 「행려도(行旅圖)」와 「강촌추사도(江村秋事圖)」 등이 전하는데, 짧은 필치와 선염(渲染)이 혼용된 남종화법(南宗畵法)으로 다루어져 있으며, 이유신(李維臣)의 화풍과 유사하다. 『풍요삼선(風謠三選)』에 그의 시가 실려 있다.

참고문헌

『호산외기(壺山外記)』
『한국회화대관(韓國繪畵大觀)』(유복렬, 문교원, 196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