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룡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성진회, 옥과노동회에서 동맹휴교와 광주학생항일운동을 주도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907년
사망 연도
1937년
출생지
전라남도 곡성
정의
일제강점기 때, 성진회, 옥과노동회에서 동맹휴교와 광주학생항일운동을 주도한 독립운동가.
생애 및 활동사항

전라남도 곡성 출신. 1927년 3월 광주 지역의 학생 비밀결사인 성진회(醒進會)가 회의 이탈자들로부터 조직을 보호하기 위해 형식상 해산을 하였다. 이에 같은 해 10월 김태호(金台鎬) 집에서 같은 광주농업학교생인 김만복(金萬福)·유상걸(柳上杰)·주당석(朱唐錫)·유치오(兪致五)·정동수(鄭東秀)·문승수(文升洙) 등과 함께 성진회의 재건 방안을 협의하였다.

다음 해 6월 광주농업학교에 재학중인 성진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인 교사의 사직을 요구조건으로 내걸고 동맹휴교를 주도하였다. 학교측의 보복 조처로 회원 12명과 함께 퇴학을 당했으나, 이에 굴하지 않고 동맹휴교를 더욱 강화, 지속시키기 위해 지도부 내의 업무를 분담하고 모계부원(謀計部員)이 되어 학생들간의 연락을 맡았다.

7월에는 동지들과 함께 동맹휴교를 계속하고 식민지 노예교육 철폐를 주요 내용으로 한 성명서를 작성해 광주 읍내와 광주농업학교 학생들에게 배포하였다. 그 뒤 일본 경찰에 붙잡혀 같은 해 9월 28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징역 6월을 언도받았다. 1929년 11월 광주학생항일운동이 일어나자 성진회 출신 동지들과 함께 시위를 주도하다 다시 붙잡혀, 1931년 6월 13일 대구복심법원에서 징역 1년을 언도받았다.

1932년 1월 곡성군 옥과면에서 정동화(鄭東華)·한명덕(韓明德) 등과 농민단체인 옥과노동회(玉果勞動會)의 재건을 협의하고 회원 1,900여 명을 규합, 항일투쟁을 전개하다 다시 붙잡혀 1934년 11월 27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징역 2년을 언도받았다.

상훈과 추모

1986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일제하광주학생민족운동사』(한정일, 전예원, 1981)
『항일학생민족운동사연구』(정세현, 일지사, 1975)
『광주학생독립운동사』(광주학생독립운동동지회, 1974)
「한국근대학생운동조직의 성격변화」(조동걸, 『한국근대민족주의운동사연구』, 일조각, 198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