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우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인물
개항기 전운서낭청, 내무부참의직, 법무아문대신서리 등을 역임한 관료.
이칭
자고(子皐)
시호
헌민(獻愍)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2년(철종 13)
사망 연도
1894년(고종 31)
본관
김해(金海)
출생지
함경북도 경흥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개항기 전운서낭청, 내무부참의직, 법무아문대신서리 등을 역임한 관료.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자고(子皐),  함경북도 경흥의 토반 출신.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의고 작은아버지 김인승(金麟昇)을 따라 러시아령 블라디보스토크로 이주한 뒤 그 곳에서 성장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76년에 일본에 건너가 약 1년반 동안 동경에서 우치무라[內村直義]의 무급(無給) 어학교사 자격으로 머무른 일이 있었다. 또 만주의 길림(吉林)과 중국 북경에도 드나든 적이 있어 비교적 해외사정에 밝았을 뿐만 아니라 러시아어 · 일본어 · 중국어에 능통하였다.

1878년과 1880년 두 차례에 걸쳐 변경 사무로 블라디보스토크에 파견되었던 함경도 경성(鏡城) 출신 관리 장박(張博)의 주선으로 서울에서 정계에 진출하였다. 1884년부터 1886년까지 기기국위원(機器局委員) · 전환국위원(典圜局委員) 등을 지냈다.

이 시기에 국왕의 총애를 받으면서 정부가 추진한 각종 개화사업, 특히 일본 및 청나라로부터의 선박 · 무기 구입, 전선가설, 전선기술자의 양성, 그리고 모스부호의 도입 등에 종사하였다.

1886년 8월 이른바 제2차 한러밀약사건이 발생하였다. 이 때 서울에 파견된 청나라의 주차관(駐箚官) 위안스카이[袁世凱]로부터 한러밀약을 방조한 반청독립노선파(反淸獨立路線派) 인물로 지목되어 유배형에 처해졌다. 그러나 이 때 러시아 및 미국 공사관측의 개입으로 곧 관직에 복귀할 수 있었다.

그 뒤 전운서낭청(轉運署郎廳) · 연무공원사무(鍊武公院司務) · 기기국사사(機器局司事) 등 개화 담당부서의 요직을 맡아 자주 일본을 내왕하면서 기선과 석탄 구입을 주선하였다. 또 국내에서는 밀어채(密漁採)와 밀무역을 막는 일에도 종사하였다.

1894년 7월에 갑오경장이 시작되고 청일전쟁이 발발하자 친일개혁관료 가운데 한 사람으로 정계에 두각을 나타났다. 내무부참의직을 거쳐 군국기무처회의원 겸 법무아문협판 · 법무아문대신서리 등 요직을 차지하고 김홍집(金弘集) · 유길준(兪吉濬) 등과 갑오개혁을 주도하였다.

그 결과 반일세력인 대원군파의 미움을 받아 그 해 10월 31일에 흥선대원군 및 이준용파(李埈鎔派)의 자객인 전동석(田東錫) · 최형식(崔亨植) 등에 의해 암살당하였다.

참고문헌

「갑오경장 이전의 유길준-1894년 친일개혁파로서의 등장배경을 중심으로-」(유영익, 『한림대학논문집』 4, 1986)
「구한말노령이주민의 한국정계진출에 대해-김학우의 활동을 중심으로-」(이광린, 『역사학보』 108, 1985)
「日本外務省御雇外國人 金麟昇について」(崔書勉, 『韓』 7-6, 1978)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