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곤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전기에, 심정 등과 함께 기묘사화를 일으켜 조광조 · 김정 등 신진 사림파를 숙청한 후 좌의정 ·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사화(士華)
지정(止亭), 지족당(知足堂)
시호
문경(文景)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71년(성종 2)
사망 연도
1527년(중종 22)
본관
의령(宜寧)
주요 관직
영의정
관련 사건
기묘사화
정의
조선 전기에, 심정 등과 함께 기묘사화를 일으켜 조광조 · 김정 등 신진 사림파를 숙청한 후 좌의정 · 영의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의령(宜寧). 자는 사화(士華), 호는 지정(止亭) · 지족당(知足堂). 고조할아버지는 지영광군사(知靈光郡事) 남천로(南天老), 증조할아버지 참지문하부사(參知門下府事) 남을진(南乙珍), 할아버지는 형조도관정랑(刑曹都官正郞) 남규(南珪), 아버지는 곡산군수(谷山郡守) 남치신(南致信)이다. 어머니는 용양위호군(龍驤衛護軍) 하비(河備)의 딸 진주하씨(晉州河氏)이다. 김종직(金宗直)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489년(성종 20) 생원시 · 진사시에 합격하고, 1494년 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했다. 1496년(연산군 2) 홍문관수찬에 임명되어 사간원정언을 거친 뒤, 김전(金詮) · 신용개(申用漑) 등과 함께 사가독서했다.

홍문관부수찬 · 수찬을 거쳐, 좌랑으로 전정(殿庭)에서 문신을 시험할 때 1등으로 뽑혔다. 1502년 홍문관응교(弘文館應敎)를 거쳐 전한(典翰) · 부제학을 지냈다.

1504년 갑자사화 때 서변(西邊)으로 유배되었다. 그 뒤 1506년(중종 1) 중종반정으로 풀려나, 박경(朴耕) · 김공저(金公著) 등이 모반한다고 무고해 그 공으로 가선대부(嘉善大夫)가 되었다.

한때 대간(臺諫)의 탄핵을 받아 황해도관찰사로 전임되었으나, 1510년 문한(文翰)의 제일인자로 인정받아 호조참판 · 대사헌 · 전라도관찰사 등을 역임하고, 좌의정 정광필(鄭光弼)의 천거로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가 되었다.

1515년 우참찬으로 영의정 유순정(柳順汀) 등과 함께 박상(朴祥) · 김정(金淨)의 신씨복위상소(愼氏復位上疏)에 대해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

이듬해 홍문관대제학을 겸임했으며, 뒤에 의정부 좌우찬성 · 대사헌 · 예조판서 · 이조판서 등을 역임했고, 1518년에는 종계변무(宗系辨誣)를 위한 주청사(奏請使)로 명나라에 다녀왔다.

1519년 심정(沈貞) 등과 함께 기묘사화를 일으켜 조광조(趙光祖) · 김정 등 신진 사림파를 숙청한 뒤, 좌의정을 거쳐 1523년 영의정이 되었다.

죽은 뒤 문경(文景)이라는 시호가 내려졌으나 이후 세력이 커진 사림파의 탄핵을 받아 1558년(명종 13) 관작과 함께 삭탈당했다. 선조 초년 다시 관작을 추삭(追削)당했다.

문장에 뛰어나고 글씨에도 능했으나, 사화를 일으킨 것이 문제가 되어 후대 사림의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저서로는 『유자광전(柳子光傳)』 · 『지정집(止亭集)』이 있다.

참고문헌

『연산군일기(燕山君日記)』
『중종실록(中宗實錄)』
『명종실록(明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재사당유집(再思堂遺集)』
『대동야승(大東野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