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상주리 석각 ( )

목차
관련 정보
남해상주리석각의 전경
남해상주리석각의 전경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남도 남해군 상주면에 있는 중국의 서불 관련 암각화. 석각화.
이칭
이칭
서불과차(徐巾過此), 금산의 마애석각
시도지정문화재
지정기관
경상남도
종목
경상남도 시도기념물(1974년 02월 16일 지정)
소재지
경남 남해군 상주면 양아리 산4-3번지
목차
정의
경상남도 남해군 상주면에 있는 중국의 서불 관련 암각화. 석각화.
내용

세로 50㎝, 가로 100㎝. 1974년 경상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금산(錦山) 부소암(扶蘇巖)으로 오르는 길목의 가로 7m, 세로 4m의 평평한 암석 위에 새긴 것으로, ‘서불과차(徐巾過此)’라고 부르기도 한다.

전설에 의하면 중국 진시황(秦始皇) 때 삼신산(三神山) 불로초를 구하기 위하여 시종인 서불(徐巾)이 동남동녀(童男童女) 500여명을 거느리고 이곳 금산을 찾아 한동안 수렵 등으로 즐기다가, 떠나면서 자기들의 발자취를 후세에 남기기 위하여 이 화상문자(畵像文字)를 새겼다고 전해오고 있다.

이 석각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한 해독을 하지 못하고 있으나, 서불이 자기의 이름을 새겨둔 것이라고도 하며, 혹은 ‘서불기배일출(徐市起拜日出)’이라는 여섯자로 읽기도 한다.

그렇지만, 이 각자가 있는 양아리 계곡에 이와 비슷한 고문자가 새겨진 바위가 또 발견되었고, 그 부근 밭언덕 받침돌에 선사시대의 것으로 추측되는 새모양의 선화(線畫), 양아리 벽련마을 뒷산마루 바위에서도 고문자가 발견된 점으로 보아, 이 석각 또한 선사시대의 각화(刻畫) 내지 화상문자로 볼 수 있다.

예로부터 금산의 마애석각(磨崖石刻)이라고 불러왔으며, 암각은 주로 직선 · 곡선 · 점선 등으로 구성되었다. 남해지방 고대문화의 전래 및 형성 연구를 위한 귀중한 자료이다.

참고문헌

『남해의 얼』(남해군, 1983)
『경상남도지』(경상남도, 1978)
『문화유적총람』 중(문화재관리국, 197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