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공제회 (NewYork)

목차
근대사
단체
1907년 7월 25일 뉴욕 거류 한인들이 일제의 을사조약 체결에 분개하여 항일운동을 전개하고 동족간의 상호부조를 위해 설립된 민족운동단체.
목차
정의
1907년 7월 25일 뉴욕 거류 한인들이 일제의 을사조약 체결에 분개하여 항일운동을 전개하고 동족간의 상호부조를 위해 설립된 민족운동단체.
내용

회장은 안정수(安定洙)이고 발기자는 황용성·서필순·안정수·이원익·신성구·김승제(金承齊)·차두환·안규선·양홍빈·송헌길·윤석규 등이다.

공제회의 항일운동은 대한제국을 보호국화 한 일제가 해외에 있는 한인들마저 그들의 보호령하에 두기 위해 미국주재 일본 영사로 하여금 한인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명분으로 한인인명조사를 실시하려고 하자 이를 즉각 거부하는 가운데서 강력하게 분출되었다.

한인인명조사 거부를 위해 공제회는 1907년 10월 13일 집회를 가지고 동맹문을 작성·반포하였는데 그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일인 영사에게서 오는 자에게는 성명도 알게 하지 말며, 둘째, 한인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고 칭하는 간계한 행위를 거절하며, 셋째, 만일 한인 동포 중에서 자신의 성명을 알려주어 일인의 조사에 응하다가 탄로될 때에는 한 하늘 아래서 함께 사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다하여 강력한 항일민족운동을 전개하였다.

이후의 활동에 대해서는 자료상의 미비로 확인할 수 없으나 공제회는 1909년 2월에 결성된 국민회로 통합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문헌

『재미한인오십년사(在美韓人五十年史)』(김원용, 1959)
『공립신보(共立新報)』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