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선법회 ()

목차
불교
의례·행사
고려시대 성행하였던 선(禪)의 수행을 위한 불교식 종교의례. 불교의식.
목차
정의
고려시대 성행하였던 선(禪)의 수행을 위한 불교식 종교의례. 불교의식.
내용

담론법석(談論法席), 담선재(談禪齋)라고도 한다. 선에 대한 이치를 서로 공부하고 참선도 함께 하면서 선풍(禪風)을 크게 떨치려는 데 목적을 두었던 법회이다. 고려 초기부터 3년에 한번씩 국가의 주재로 보제사(普濟寺)에서 개최되었다. 『고려사』에는 1155년(의종 9)보제사에서 보제국담선재(普濟國談禪齋)를 열었다는 기록이 보이는데, 이는 그 이전부터 정기적으로 열렸던 담선법회의 계속이었다.

그러나 보제사 외에도 명종 때 서보통사(西普通寺)와 광명사(廣明寺)에서 개최되었으며, 국가에서 주재한 법회가 창복사(昌福寺)와 대안사(大安寺)에서 열리고는 하였다. 서보통사의 담선법회는 별례담선법회(別例談禪法會)라고 하여 매년 4월 22일부터 7월 하순에 이르기까지 88일 동안 성대하게 열렸으며, 창복사의 담선법회는 이 절을 중창한 1211년(희종 7)부터 시작하여 매년 28일 동안 개최하는 것을 상례로 삼았다.

고려 중기 보조국사(普照國師)가 수선사(修禪社)를 세운 뒤부터는 이 법회에서 그가 크게 신봉하였던 『육조단경(六祖壇經)』과 『대혜서(大慧書)』를 중심으로 선의 이치를 서로 토론하게 되었다. 또한, 이 법회가 국가의 발전과 국민의 만복을 기원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하였으므로, 몽고병의 침입을 당하였을 때는 몽고병의 격퇴와 국가의 안태(安泰:평안과 태평)를 위하여 절실하게 기원하는 모임의 구실까지 담당하였다.

고종과 원종 때 특히 성행하였던 이 법회는 위득유(韋得儒)와 노진의(盧進義)가 고려에 와 있던 홍다구(洪茶丘)에게 이 법회가 원나라를 저주하기 위한 불온한 집회라고 말한 것이 발단이 되어 1278년(충렬왕 4)부터 3년 동안 금지당하였다. 중지되었던 이 법회는 그 뒤 다시 열리게 되었지만 원나라의 경계가 여전하였으므로, 1314년(충숙왕 1) 원나라에 사신을 보내어 이 법회에 대한 오해가 없기를 당부하기도 하였다.

국가에서 주재한 담선법회 외에도 수미산의 광조사(廣照寺)와 가지산의 보림사(寶林寺)등 구산선문(九山禪門)의 각 본산을 위시하여 가지산 용담사(龍潭寺) 등의 말사에서까지 각 사원의 주재 아래 담선법회가 개최되었으며, 이를 국가 주재의 법회와 구별하여 총림(叢林)이라고 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
『한국불교사연구』(안계현, 동화출판공사, 1982)
『韓國佛敎儀禮の硏究』(洪潤植, 東京 隆文館, 1976)
집필자
홍윤식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