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승 ()

목차
관련 정보
고대사
인물
고구려 시대 낙랑군에 투항한 잠지락부의 족장.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내용 요약

대승은 고구려 잠지락의 대가로서 47년(민중왕 4) 1만여 명의 무리와 함께 낙랑군에 투항하였다. 대승이 거느린 잠지락이라는 집단은 약 1만 명 규모였는데, 삼한의 소국에 비견되기도 한다. 이러한 규모의 정치체 3~4개가 하나의 나부를 구성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목차
정의
고구려 시대 낙랑군에 투항한 잠지락부의 족장.
내용

『후한서(後漢書)』 「동이열전(東夷列傳)」 고구려조에 따르면, 고구려 잠지락(蠶支落)의 대가(大加)대승(戴升)이 서기 47년( 민중왕 4) 자신의 무리 1만여 명을 이끌고 낙랑군에 투항하였다고 한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는 대승을 잠우락부(蠶友落部)의 대가(大家)로 기록하고, 무리 1만여 가(家)와 함께 낙랑군에 투항하였다고 달리 기록하였는데, 이러한 차이는 『후한서』의 기록이 『삼국사기』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로 여겨진다.

대승이 거느린 잠지락이라는 집단은 약 1만 명 규모로 삼한(三韓)의 소국(小國)에 비견되기도 한다. 초기 고구려의 공간적 범위인 혼강(渾江)과 압록강 중상류 일대에서 대외적으로 독자성을 발휘하는 단위 정치체의 규모가 대체로 1만 명 정도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초기 고구려는 이러한 단위 정치체들이 누층적으로 결합하여 구성되었다고 이해된다. 1만 명 규모의 정치체 3~4개가 하나의 나부(那部)를 구성했다고 이해된다.

대승이 낙랑군에 투항한 계기에 대해서는 계루부(桂婁部) 왕권을 중심으로 고구려 국가의 지배체제가 강화되면서 하위 정치체의 개별적인 대외 교섭을 강력하게 통제하자, 이에 반발한 세력 집단이 후한(後漢)의 유화책을 좇아 이탈한 사례로 파악된다. 전한말(前漢末) 이래로 낙랑군의 군현체제가 동요하자 고구려에 복속을 구해 왔던 토착 집단이 후한 광무제(光武帝)가 낙랑군을 장악하고 군현체제를 안정화하자, 다시 고구려에서 이탈하여 낙랑군에 복속을 구한 사례로 파악하는 견해도 있다.

참고문헌

원전

『삼국사기(三國史記)』
『후한서(後漢書)』

단행본

여호규, 『고구려 초기 정치사 연구』(신서원, 2014)
노태돈, 『고구려사 연구』(사계절, 1999)

논문

장병진, 「고구려의 성립과 전기 지배체제 연구」(연세대학교 박사학위 논문, 201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