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괴정동 유적 ( )

검은간토기
검은간토기
선사문화
유적
대전광역시 서구에 있는 청동기시대 한국식동검 · 거울 등이 출토된 돌널무덤. 석관묘.
목차
정의
대전광역시 서구에 있는 청동기시대 한국식동검 · 거울 등이 출토된 돌널무덤. 석관묘.
내용

낮은 구릉지대에 위치한다. 밭을 경작하다가 우연히 발견되어 1967년 국립박물관에 의해 유구(遺構) 확인을 위한 재발굴이 실시되었다.

지하에 깊이 2.7m, 너비 73㎝, 길이 2.5m 정도의 구덩이를 남북방향으로 파고 그 안에 돌널을 구축하였다. 돌널은 두께 약 10㎝ 정도의 막돌을 한 겹으로 쌓아 네 벽을 구성하였다. 규모는 너비 0.5m, 길이 2.2m 정도이다. 파괴된 것이라 깊이는 확실하지 않지만 약 1m 정도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바닥에는 돌을 깔지 않았으며 상부에는 뚜껑돌없이 돌널 내부에 그대로 무너진 돌덩이[石塊]들로 메워져 있었다. 바닥에 얇게 깔린 부식된 목질부분이 검출된 것으로 보아 나무널이 설치된 돌덧널무덤[石槨墓]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물은 돌널의 북쪽부분에서 토기와 청동제 의기(儀器)가, 서쪽 중간부에서 동검이, 남쪽에서는 식옥(飾玉)이 출토되었다고 한다. 출토상태로 보아 두향(頭向)을 남으로 한 남침(南枕)이었음이 분명하다.

유물 중 청동기로는 한국식동검[細形銅劍] · 거울[多鈕鏡] · 동탁(銅鐸) · 방패형동기(防牌形銅器) · 원개형동기(圓蓋形銅器) · 검파형동기(劍把形銅器)가 있다. 토기로는 아가리[口緣部]에 둥근 점토띠를 붙인 이른바 덧띠토기[粘土帶土器]와 흑도장경호(黑陶長頸壺)가 있다. 그 밖에 마제석촉과 옥이 출토되었다.

의의와 평가

이 중 동검은 한국식 동검형식 중 가장 이른 시기에 속하며, 거울도 고식(古式)인 조문경(粗文鏡)의 범주에 들어, 한국식동검 유적으로는 가장 이른 시기의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계통의 유적으로는 아산 남성리 유적과 예산 동서리 유적을 들 수 있다. 모두 중국 동북지방인 요령지방의 동검문화와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믿어진다. 연대에 대해서는 이설이 많으나 서기전 4~3세기로 보는 견해가 유력하다.

참고문헌

『국립박물관학술자료집』1 청동유물도록(국립박물관, 1968)
「한국청동유물의 연구」(윤무병, 『백산학보』12, 197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