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전란사 ()

목차
관련 정보
강효석의 동국전란사 중 표지
강효석의 동국전란사 중 표지
근대사
문헌
강효석이 삼국으로부터 조선후기까지의 전란을 기록한 역사서.
목차
정의
강효석이 삼국으로부터 조선후기까지의 전란을 기록한 역사서.
내용

우리 민족이 겪은 수난의 역사를 다루었다. 1927년 12월 한양서원에서 연인본(鉛印本) 6권 1책으로 초간했으며, 그 뒤 명문당에서 그의 다른 저술인 『대동기문(大東奇聞)』과 합권, 영인하였다.

체재에 있어서는 먼저 삼한·위만·예맥 등 삼국 이전과 임나·탐라·발해 등의 역사는 권수(卷首)에 따로 1편으로 모아 『관계제국고(關係諸國考)』로 정리하였다.

삼국으로부터 조선조 말기(1856)에 이르기까지의 전란을 권1 중국란, 권2 호란, 권3·4 왜란, 권5·6 내란의 4부로 분류하여, 국가별 편년 순서에 따라 정리하였다. 국가별 순서는 신라, 고구려, 백제, 고려, 조선의 순으로 편찬하였다.

조선 초기에 편찬된 『동국병감(東國兵鑑)』이 단군에서 고려 시기까지의 대북방 전란을 다루고 있는 데 반해, 이 책에서는 조선 말기까지 그 범위를 넓혔으며, 대상도 역대의 호란 외에 왜란과 내란까지 포함하고 있다.

『삼국사기』·『고려사』·『동국병감』·『대동야승(大東野乘)』·『연려실기술(練藜室記述)』 등에서 원문을 인용하면서 구두(句讀)와 현토(懸吐)를 달아 발췌, 수록하였다.

의의와 평가

인용한 원문의 정확성이나 내용 서술에서 전통 시대의 서술 체재와 편찬 내용를 그대로 답습하여 적지 않은 한계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모든 전란을 다루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일본의 침략에 대한 저항 의지를 고취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에 의해 1988년에 번역 출판되었으며,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편집 체재와 내용의 일부를 첨삭하였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박인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