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로추사조선역사 ()

근대사
문헌
조선 전기의 문신, 강린이 단군조선부터 신라 말까지의 역사를 32종의 역사서에서 발췌하여 엮은 역사서.
이칭
이칭
국로추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의 문신, 강린이 단군조선부터 신라 말까지의 역사를 32종의 역사서에서 발췌하여 엮은 역사서.
서지적 사항

2권 2책. 목활자본. 1928년에 저자가 쓴 서문이 있다. 표지명은 『국로추사(菊露秋寫)』, 내제명은 『국로추사조선역사』이다. 체재는 단군조선 · 백제조선 · 신라조선의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 상권은 단군에서부터 백제 법왕까지, 하권은 백제 무왕에서 신라 경순왕까지를 표제로 내세우고 있다. 이는 정통을 기준으로 시기를 구분한 것이다.

내용

서술은 단군조선에서 신라 말까지의 역사를 시간 순에 따라 여러 사서에서 뽑아서 편집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기사의 말미에는 인용서를 주기했으며, 서문에서는 모두 32종의 인용서명을 밝히고 있다.

인용서로는 중국과 우리 나라의 정사 자료 외에도 『고조선기』, 『조선실기』, 『천통사』, 『평양사』, 『마한사』, 『발해사』, 『고구려유기』, 『백제사』, 『신라고지』 등 고기류 자료와 『동사연표』, 『대동사』, 『동사집략』 등 개화기에 나온 사서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인용되고 있다. 개인적인 의견은 ‘우안(愚按)’과 ‘국사왈(菊史曰)’을 통해 개진하였다.

내용을 보면 단군조선조에서는 단군에서부터 기자를 거쳐 삼한 시기를 다루고 있다. 진한변한은 별도로 ‘기(紀)’를 두었다. 백제조선에서는 마한이 백제에 항복한 때를 원년으로, 이후 백제 멸망까지를 다루었다. 신라조선조에서는 백제가 신라에 항복한 때를 원년으로, 이후 고려에 항복한 때까지의 역사적 사건들을 서술하였다.

서술은 먼저 각 왕조의 역대 왕의 왕호 아래 왕의 이름과 출자, 재위 연수 등을 부기하고, 이어 각 왕의 재위년에 일어난 각 국의 역사적 사실들을 적고 있다.

자서에 따르면 사물의 원리 뿐만 아니라 역대의 연기(年紀) · 치란의 명암(明暗) · 귀천의 분별이 많은 책에 실려 있으나 정신과 세월을 다해도 모두 다 찾아보기 어렵다고 적었다. 또한 우리 나라 사람들은 자기 나라의 역사는 모르면서도 다른 나라의 역사를 익히려고만 하기 때문에 개탄스럽다고 하면서, 이에 여러 책을 널리 구해 두루 참고해 쉽게 알 수 있도록 정리했다고 적고 있다.

규장각 · 장서각 · 국립중앙도서관 · 고려대학교도서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책에서는 국가적 정통의 계승을 단군조선-기자조선-마한-백제-신라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았던 점, 백제조선이라는 표제를 붙여 삼국 가운데 백제의 역사적 정통성을 부각시킨 점, 각 시대별로 조선이라는 명칭을 사용함으로써 조선의 정통성이 연면히 이어졌음을 보이려고 했던 점 등이 특징적이다.

참고문헌

『국사집(菊史集)』
집필자
박인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