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의 소리

말의 소리 / 주시경
말의 소리 / 주시경
언어·문자
문헌
일제강점기 국어학자 주시경(1876-1914)이 국어의 문법 및 특징을 기술하여 1914년에 간행한 문법서. 국어문법서.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국어학자 주시경(1876-1914)이 국어의 문법 및 특징을 기술하여 1914년에 간행한 문법서. 국어문법서.
내용

1권. 석인본. 1914년 신문관에서 간행되었다. 이 책의 내용은 음의 성질, 자음 · 모음의 분류와 배열, 자음접변, 자음 · 모음의 결합, 음절, 자음의 중화(中和), 운소(韻素), 그리고 습관음(習慣音)에 대한 논술로 구성되어 있다.

부록으로 「말의 소리 부(附)」가 있는데 여기에는 『훈민정음』 · 『훈몽자회(訓蒙字會)』 등의 자료가 실려 있다. 그 다음에 위의 자료를 간단히 해설한 「말의 소리 협입(夾入)」이 있다.

책의 끝에는 『조선어문법(朝鮮語文法)』 이후에 전개된 주시경의 새로운 문법체계의 구상을 부분적으로나마 알아볼 수 있는 「씨난의 틀」과 가로풀어쓰기의 예인 「우리글의 가로쓰기 익힘」이 덧붙여 있다. 음학(音學)에 대한 주시경의 여러 글과 비교할 때, 이 책은 다음과 같은 몇 가지 특징을 가지고 있다.

첫째, 음학에 대한 주시경의 이론이 집약되어 있다는 점. 둘째, 체재와 내용이 가장 잘 정리되어 있다는 점. 셋째, 『조선어문법』(재판)에 이르기까지 포함되던 『훈민정음』 등의 문헌 인용과 ‘ , , ’ 등 소실문자(消失文字)에 대한 설명이 완전히 제외되었다는 점. 넷째, 한자(漢字)로 된 술어(術語)의 한글화 작업이 완성되었다는 점과 부록을 제외한 전체 내용이 순한글로 쓰여졌다는 점 등이다.

그러나 이러한 특징의 대부분은 이 책보다 1, 2년 전에 유인(油印)된 것으로 생각되는 『소리갈』에서도 확인된다. 그러한 사실로 미루어 이 책은 『소리갈』을 원본으로 하여 그 내용을 부분적으로 수정하고 체계화한 것이라 하겠다.

의의와 평가

이 책만이 책만이 가진 특징으로서 맞춤법을 들 수 있다. 그 특징은 부호의 용법과 정서법(正書法)에 있다. 부호는 행(行)의 오른쪽에 사용된 ‘ㅇ, 」’와 행의 중간에 사용된 ‘ㅇ’가 그것이다. 각기 의미형태소와 문법형태소의 경계, 형태소 내부의 기본단위 경계, 그리고 단어경계를 표시하는 것이라 하겠다. 이것은 실용적인 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주시경의 형태분석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로서의 가치를 지니는 것이다. 이 책 이전까지 주시경의 정서법의 원리는 형태음소적표기(形態音素的表記)였다. 그런데 이 책의 「말의 소리의 긋에 두는 말」에서 그 표기법을 부정하고 있다. 그리하여 ‘끝 · 붙은 · 까닭 · 섞이어’ 등은 이 책에 각기 ‘긋 · 붇은 · 가닥 · 석이어’ 등으로 표기되어 있다.

참고문헌

『주시경문법론』(김석득, 형설출판사, 1979)
『주시경연구』(김민수, 탑출판사, 1977)
『한국어 연구사』 하(김석득, 연세대학교출판부, 1975)
「애국계몽주의시대의 국어관-주시경의 경우-」(이병근, 『한국학보』 12, 1978)
「주시경 저 유인-소리갈에 대하여-」(김민수, 『관악어문연구』 3, 서울대학교국어국문학과, 1978)
「주시경의 소리갈에 대하여」(최명옥, 『진단학보』 44, 1977)
「주시경의 학문에 대한 새로운 이해」(이기문, 『한국학보』 5, 1976)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