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주 ()

목차
인문지리
지명
강원특별자치도 강릉 지역에 있었던 지명.
목차
정의
강원특별자치도 강릉 지역에 있었던 지명.
내용

본래 예국(濊國)에 속했다가 고구려가 이곳을 차지한 뒤에는 하서량(河西良) 또는 하슬라주(何瑟羅州)로 불리었다. 신라 선덕여왕 때에는 이곳에 소경이 설치되었으나 658년(무열왕 5) 다시 주(州)로 되었고, 757년(경덕왕 16)에 명주로 고쳐졌다.

고려 건국후 936년(태조 19) 동원경(東原京)으로 승격된 명주는 지방 관제가 정비되는 성종대에 많은 변혁을 거쳤다. 983년(성종 2)에 하서부(河西府)로 고쳐진 것을 비롯하여 986년에는 명주도독부(溟州都督府)로, 992년에는 목(牧)으로 바뀌었다. 뒷날 1916년 북일리 · 북이리 · 남일리면이 합쳐져 강릉면이 되었다가 1931년 강릉읍으로 승격되었다.

그리고 1955년 강릉읍이 성덕 · 경포면을 합쳐 시로 승격되면서 강릉군이 명주군으로 바뀌었다. 1963년 1월 현남면이 다시 양양군으로 환원되어 명주군은 2개 읍 7개 면을 관할하게 되었다.

1973년 7월에 왕산면 남곡 · 구절리가 정선군으로 이관되었고, 1980년 4월 묵호읍이 삼척군 북평읍과 합쳐져 동해시가 되어 명주군은 1읍 7개 면 145개 이를 관할 하에 두게 되었다.

1983년 구정면 안별리가 감동면으로, 산북리가 성산면으로, 연곡면 방내리가 주문진읍으로 각각 편입되었다. 1988년 당시 명주군의 면적은 945.64㎢, 인구는 8만 2658명, 1개 읍 7개 면 66개 이로 되어 있었고, 군청은 강릉시 교동에 있었다. 명주군은 1995년 1월 1일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당시 인구는 약 7만명으로, 강릉시와 통합되어 새로운 강릉시가 되었다. →강릉시

참고문헌

『삼국사기』
『고려사』
『세종실록』
『신증동국여지승람』
『강원도지』(강원도지편찬위원회, 1959)
『태백의 읍면』(강원일보사, 1975)
『임영문화대관』(강릉문화원, 1982)
『한국지명요람』(국립지리원, 1983)
『한국지지』(국립지리원,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