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정 ()

무정 / 이광수
무정 / 이광수
현대문학
작품
이광수(李光洙)의 가 지은 장편소설.
내용 요약

「무정」은 이광수가 지은 장편소설이다. 1917년 총 126회에 걸쳐 《매일신보》에 연재되었다. 1918년 단행본으로 간행되었다. 근대문학 사상 최초의 장편소설로 간주되며 이광수의 작가적 명성을 굳히게 한 작품이다. 과도기적 인간상을 보이는 이형식과, 예속적인 관계에서 벗어나 독립된 존재로 탈바꿈하는 박영채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주제나 문장에서 근대소설의 면모를 보여준다. 이 작품은 자아의 각성을 바탕으로 한 남녀 간의 애정 문제를 민족에 대한 각성으로까지 확대하였다. 근대문학 초기에 이광수의 개척자적 공적을 인정받게 한 대표작이다.

목차
정의
이광수(李光洙)의 가 지은 장편소설.
내용

작자의 첫 장편소설로, 1917년 1월 1일부터 6월 14일까지 126회에 걸쳐 『매일신보(每日申報)』에 연재되었고, 1918년 광익서관(廣益書館)에서 단행본으로 간행되었다.

근대문학사상 최초의 장편소설로 간주되며 이광수의 작가적 명성을 굳히게 한 작품이기도 하다.

이 작품은 신소설의 공리적 효용주의를 계승하여 문학적으로 완성을 기도함으로써, 일각의 부정적 시각에도 불구하고 근대문학 초기에 있어서 그의 개척자적 공적을 인정받게 한 대표작으로 주목되고 있다.

경성학교의 영어교사인 주인공 이형식은 김장로의 딸 선형에게 영어 개인교습을 한다. 김장로는 근대화한 인물로서 딸을 유학시킬 예정으로 영어교육을 시키고, 어느 정도 자유결혼관을 이해하기도 한다.

선형의 가정교사 노릇을 하던 중 형식은 어렸을 때 알던 은사의 딸인 영채의 소식을 듣는다. 양반가문의 딸인 영채와는 정혼된 사이이다. 영채는 투옥된 애국지사인 아버지를 구출하기 위하여 기생이 되었으면서도 이 사실을 굳게 믿고 형식을 찾아다녔다. 기구한 운명에 희롱 당하면서 온갖 고초를 겪다가 뒤늦게 형식의 소식을 접하게 된 것이다.

형식을 찾아 상경한 영채는 경성학교 배학감에게 순결을 빼앗기고는 형식에게 유서를 남기고 다시 사라진다.

자살을 기도한 영채는 우연히 동경 유학생인 신여성 병욱을 만나 자살을 단념하게 되고 신세계에 대한 자각을 시작한다. 영채는 음악과 무용을 공부하기 위하여 일본으로 떠날 계획까지 세운다.

그동안 영채와 선형 사이에서 고민하던 형식은 주1을 내려 선형과 약혼한다. 미국 유학 길을 떠난 기차에서 우연히 형식과 영채는 재회하고, 그들은 각기 외국에서 학업을 마치면 고국에 돌아와 문명사상의 보급 등에 함께 힘쓸 것을 다짐한다.

의의와 평가

자아의 각성을 바탕으로 한 남녀간의 애정 문제를 민족에 대한 각성으로까지 확대한 「무정」은, 신소설에 비하여 남녀간의 애정 문제를 구체화하였고 섬세한 심리묘사로까지 발전시켰다.

그러나 가부장적 부권의 윤리에 매인 영채와 신여성인 선형의 사이를 오가는 형식의 의식은, 전통 대 근대라는 두개의 상반하는 시대질서를 따른 도식적 구도에 의하여 진전되므로 교화적 관념에 머무르게 하는 폐단이 있다.

아버지의 강력한 권위에 복종하는 데에서 이형식에게 의존하는 데로 이행하며, ‘효(孝)’와 ‘정(貞)’이라는 삶의 목표를 잃고 좌절하자 자살을 결행하려 하는 영채의 모습 속에는 작가가 의도한 전통과 근대의 대립 양상이 숨겨져 있다.

따라서, 자살하기 위하여 탄 평양행 기차에서 신여성의 전형인 병욱을 만나게 되는 것도 이러한 의도의 연장선상에서 해석할 수 있다. 즉, 이 만남은 봉건적 과거로부터 근대적 여성으로 변모하는 뚜렷한 계기이다. 자신을 질곡해온 구시대의 질서로부터 벗어나 ‘제 뜻대로’ 사는 자아에 눈을 뜨는 것이다.

낡은 체제를 해체하고 새 질서를 받아들이고자 하는 과도기적 인간상인 이형식과, 예속적인 관계에서 벗어나 독립된 존재로 탈바꿈하는 박영채라는 두 인물을 중심으로 주제나 문장 등 여러 방면에서 근대소설의 면모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또한, 자유연애나 새로운 결혼관 등은 당대의 보통 사람들에게 시대적 가치로서의 문명개화 사상을 쉽게 받아들이게 만드는 역할도 했다. 다만, 작가의 계몽적이고 주관적인 목소리가 직접 드러난다거나 우연성이 남발하는 사건 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작품의 전근대적인 측면으로 지적할 수 있다.

참고문헌

「무정과 전환기의 인간상」(이재선, 『문학사상』49, 1976.10.)
「무정의 구성방법」(조남현, 『문학사상』49, 1976.10.)
「작중인물에 대한 정신분석학적 접근: 무정의 인물을 중심으로」(정창범, 건국대학교석사학위논문, 1976.8.)
「측면으로 본 신문학60년: 두 편의 무정」(조연현, 『동아일보』, 1968.2.24.)
「무정을 읽고」(주요한, 『매일신보』, 1918.8.7.∼12.)
「무정을 읽고」(국여, 『매일신보』, 1917.5.10.)
주석
주1

옳고 그름을 판단함.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