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이양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황해도 관찰사, 황해도 세무감 등을 역임한 관료. 친일반민족행위자.
이칭
경명(景銘)
이칭
유당(逌堂)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8년(철종 9) 8월 4일
사망 연도
1925년 1월 14일
본관
반남(潘南)
출생지
서울
정의
일제강점기 황해도 관찰사, 황해도 세무감 등을 역임한 관료. 친일반민족행위자.
개설

1858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본관은 반남(潘南)이며, 자는 경명(景銘), 소론 가문 출신으로 아버지는 박제순(朴齊恂)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80년 과거에 급제한 뒤 1883년 승정원 주서, 1884년 홍문관 교리·수찬, 1895년 내각 참서관 등 중앙 관료를 지냈다. 1905년 평안남도 용강군 군수로 부임했으며, 황해도 안악군 군수, 황해도 관찰사, 황해도 재판소 판사, 황해도 세무감 등을 역임했다.

1908년 친일 유림단체인 대동학회에 참가하여 회원·평의원·경리부장 등을 지냈으며 일본유람단의 일원으로 일본시찰에 참가했다. 1911년 조선총독부 취조국 위원에 임명되었고, 토목국 진남포출장소 촉탁, 중추원 촉탁, 중추원 편집과 촉탁, 조선어사서(朝鮮語辭書) 편찬위원 등을 역임했다. 1920년 유림 계열의 친일단체인 대동사문회에 이사 및 편찬위원으로 활동했다. 1921년 중추원 개편 때 주임대우 참의와 조선총독부 산하 구관급제도위원회 위원에 임명되었고, 참의 임기 중인 1925년 1월 14일 사망했다.

박이양의 이상과 같은 활동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2조 제9호에 해당하는 친일반민족행위로 규정되어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Ⅳ-6: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pp.888∼893)에 관련 행적이 상세하게 채록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순종실록(純宗實錄)』
『일성록(日省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Ⅳ-6: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현대문화사, 2009)
『대동학회월보(大東學會月報)』 제1호(1908.2.25)·제8호(1908.9.25)·제15호(1909.4.25)
『동아일보(東亞日報)』
집필자
성주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