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동화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제도
1892년(고종 29), 전환국(典圜局)에서 발행한 액면가 2전 5푼의 동전.
제도/법령·제도
시행 시기
1892년(고종 29)
폐지 시기
1904년(광무 8)
주관 부서
전환국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백동화(白銅貨)는 1892년(고종 29)에 전환국(典圜局)에서 발행한 액면가 2전 5푼의 동전이다. 1894년(고종 31), 갑오개혁 때 조세 금납화의 일환으로 「신식화폐발행장정(新式貨幣發行章程)」에 따라 은본위제가 시행되고, 1901년(광무 5)에는 「화폐조례(貨幣條例)」에 의해 금본위제가 실시되면서 백동화는 보조 화폐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당시 재정 궁핍으로 본위 화폐인 은화는 거의 주조되지 않았고, 보조 화폐인 백동화와 적동화가 주로 제조되었다.

목차
정의
1892년(고종 29), 전환국(典圜局)에서 발행한 액면가 2전 5푼의 동전.
내용

러일전쟁 중인 1904년(광무 8) 7월 8일, 「대한시설세목(對韓施設細目)」 제3항에서 화폐 정리에 관한 구체적인 방침이 정해졌다. 대한제국 정부의 재정 고문으로 들어온 메가타 다네타로[目賀田種太郞]는 대한제국 정부로 하여금 전환국을 공식적으로 폐쇄하게 하고 「화폐정리방침」을 세웠다. 그 결과 백동화와 엽전을 신식 화폐와 교환하는 화폐정리사업을 제도적으로 추진시켜 나갔다. 1905년(광무 9) 1월 18일 당시 일본의 화폐제도와 동일한 「화폐조례 실시에 관한 건」을 발표하여 그해 6월 1일부로 실시하기로 결정하였다.

이어 대한제국 정부로 하여금 6월 8일에 「신화폐조례의 실시와 구백동화 환수에 관한 건」, 6월 24일에 「구백동화 교환에 관한 건」, 「구백동화 교환 처리 순서」 등을 발표하게 하였다. 이는 신구 화폐 교환 및 환수에 관한 것인데, 구화폐인 백동화를 회수하고 서울 · 평양 · 인천 · 진남포 · 군산 등지에 교환소를 설치하여 1905년 7월 1일부로 교환을 개시하였다. 1905년에는 주로 교환, 1906년에는 납세, 1907년 이후에는 매수에 의해 백동화를 환수하였다. 이러한 조치로 구백동화와 엽전 대신 일본 은행권과 제일 은행권이 본위화로 유통될 수 있었다.

백동화는 품위 · 무게 · 형태에 따라 갑 · 을 · 병종으로 구분하였다. 이 가운데 갑종의 백동화만을 신화폐와 교환하고, 을 · 병종 백동화는 낮은 가격으로 환수하거나 아예 받지 않았다. 엽전도 비싼 교환 가격으로 일반 소유자들과 한국 상인들은 큰 피해를 입었다. 반면 이를 미리 알았던 일본 상인들은 사전에 구입한 백동화를 고가에 판매함으로써 큰 이익을 남겼다.

평가

백동화 정리 사업으로 인해 1905년 이후 한국 사회는 금융 공황에 직면하였고, 상인들의 도산도 속출하였다. 교환 과정에서 일본인들은 한국인들의 화폐 재산을 수탈하였고, 화폐가 부족한 전황(錢慌)을 이용하여 부동산을 매집하는 등 통화 · 금융 분야에서 점차 조선 경제 지배의 기틀을 마련하여 나갔다.

형태

백동화의 주조 방식으로는 정부로부터 주조 특권을 얻어 주조하는 특주(特鑄), 상납전을 받고 ‘개(啓)’라는 글자가 적힌 특허장을 주어 주조를 묵인하는 묵주(默鑄), 내외국인이 백동화 판형을 몰래 입수하여 위조 화폐를 만드는 사주(私鑄) 등이 있었다.

참고문헌

원전

『대한제국관보(大韓帝國官報)』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주한일본공사관기록(駐韓日本公使館記錄)』
『한국화폐정리보고서(韓國貨幣整理報告書)』
『황성신문(皇城新聞)』
『韓國幣制改革ニ關スル情願書』(京城商業會議所, 1905)

논문

김재순, 「노일전쟁 직후 일제의 화폐금융정책과 조선 상인층의 대응」(『한국사연구』 69, 한국사연구회, 1990)
도면회, 「갑오개혁 이후 화폐제도의 문란과 그 영향(1894~1905)」(『한국사론』 21, 서울대학교, 1989)
오두환, 「한국 개항기의 화폐제도 및 유통에 관한 연구」(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5)
원유한, 「'전환국' 고」(『역사학보』 37, 역사학회, 1968)
원유한, 「당오전고」(『역사학보』 35 · 36, 역사학회, 1967)
집필자
조재곤(서강대 연구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