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장현리 고분 ( )

목차
선사문화
유적
충청남도 보령시 청라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돌방무덤. 석실분.
목차
정의
충청남도 보령시 청라면에 있는 삼국시대 백제의 돌방무덤. 석실분.
내용

외양간을 짓기 위해 언덕의 기슭을 깎아내리는 작업 중에 돌방구조가 드러나고 주민들에 의해 바닥부근에서 유물들이 수습되었다. 조사 당시 돌방의 대부분이 파괴되어 있었고 서벽과 북벽의 일부만이 남아 전체의 윤곽정도 밖에는 파악할 수가 없었다.

남아 있는 북·서 양벽에서는 맨 아랫단에 긴 장대석을 놓고 위로는 네모로 깬돌을 쌓아올렸는데, 서벽에서는 네모난 돌 사이사이에 모양이 고르지 않은 막돌을 채워 두었다.

남아 있는 양벽 중 짧은 벽으로 보이는 북벽은 거의 수직으로 쌓아올렸으나 긴 벽인 서벽은 위로 올라가면서 안쪽으로 약 10도 가량 기울어지게 쌓아올렸다. 노출될 당시 돌방의 바닥에는 납작한 깬돌들이 깔려 있었다. 돌방 옆에는 1m×2m가량의 넓은 판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아 이것은 돌방 위에 얹힌 뚜껑돌 중의 하나로 생각된다.

조사 당시 남아 있는 상태로 볼 때, 돌방의 크기는 320㎝×130㎝이고 바닥에서 벽면 위끝까지의 높이는 약 120㎝로서 북쪽에서 15도 가량 서쪽으로 기운 남북 장축의 돌방무덤임을 알 수 있다.

남쪽의 짧은 벽이 제거된 상태이기는 하지만 돌방의 크기와 남아 있는 긴 벽의 경사로 보아 굴식돌방무덤[橫穴式石室墓]으로 보인다.

출토상태가 불확실하지만 세발토기[三足土器] 등 7점의 토기, 고리칼[環頭刀]을 비롯한 모두 20여 점에 이르는 철제유물, 금동제가는고리장식[細環飾] 1점 등이 주민들에 의해 수습되었다.

출토유물 중 토기류로는 목없는 항아리[無頸壺] 1점, 토기병(甁) 2점, 세발토기 3점, 뚜껑 1점 등이 있다. 금속기류로는 철제고리칼 1점, 철제널고리[鐵製棺環] 2점, 철제고리못[鐵製環頭釘] 2점, 대갈못[圓頭釘] 15점, 금동제가는고리장식 1점 등이 있다.

참고문헌

「보령장현리 백제고분과 출토유물」(지건길, 『백제문화』11, 1978)
집필자
지건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