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천산 고인돌군 ( 고인돌)

목차
관련 정보
용강 석천산 고인돌군 전경
용강 석천산 고인돌군 전경
선사문화
유적
북한 평안남도 룡강군 석천산 기슭에 있는 청동기시대 북방식과 남방식이 혼재된 고인돌군. 지석묘군.
목차
정의
북한 평안남도 룡강군 석천산 기슭에 있는 청동기시대 북방식과 남방식이 혼재된 고인돌군. 지석묘군.
내용

이 곳에는 단독으로 혹은 무리를 이루면서 수백 기에 달하는 고인돌이 군집되어 있다. 1958년 저수지 건설사업에 따라 석천산 동쪽 기슭에 분포된 30여 기의 고인돌이 인접된 고구려 봉토분과 함께 전주농(田疇農) 등에 의해 조사되었다.

이 고인돌들은 평지에 가까운 기슭의 경사면에 3, 4기씩이 무리를 이루며 남북으로 길게 펼쳐져 있었다. 바로 인접된 곳에서는 고인돌의 덮개돌을 떼다 썼다고 생각되는 대규모의 채석장이 확인되었다.

조사된 고인돌군은 북방식과 남방식으로 구분된다. 일부 고인돌은 덮개돌 아래에 돌무지[積石] 시설을 갖춘 것도 있었다. 이 중 북방식은 대부분 파괴되었고 발굴조사된 3기만이 완전한 상태로 남아 있었다.

조사 보고된 2기(제10·12호)의 북방식 고인돌은 모두 각 4매의 판석을 세워 남북장축의 장방형 돌방을 만들었다. 제10호는 1.3m×0.7∼0.8m이며 높이 1.4m이다. 12호는 1.7m×1.2m이며 높이 1.5m이다.

이 중 제10호묘의 돌방 외부에는 돌무지시설이 있었으며, 제12호묘는 돌방의 반 이상이 지하에 매몰되어 있기 때문에 2기 모두 나지막한 모습이었다.

한편, 돌방 내부에도 바닥 위에서부터 돌방 외부의 지면 높이에 이르기까지 잡석과 점토를 규칙적으로 채워둔 상태였다.

특히, 제12호묘의 바닥 위에는 원래의 지표상에 굄돌을 튼튼히 세우기 위한 기초 홈을 마련했을 뿐만 아니라 돌방의 내부 윗면에는 얇은 판석 11매가 전면에 깔려 있는 것이 확인되어 고인돌의 돌방구조로서는 매우 특이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특이한 구조는 판석으로 이루어진 굄돌을 조립시켜 돌방을 구성하고, 그 위에 무거운 덮개돌이 얹혀짐에 따르는 굄돌의 보강책으로 생각된다.

돌방 안에서는 제10호묘로부터 대팻날형석기 1점과 슴베살촉[有莖石鏃] 10점, 제12호묘로부터는 같은 모양의 살촉 4점이 출토되었다.

참고문헌

「평안남도 용강군 석천산 동록의 고인돌」(전주농, 『고고학자료집』 1963년 3집, 과학원출판사)
「平南龍岡郡 石泉山ドルメンに就いて」(小田省吾, 『朝鮮』 114, 1924)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지건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