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차
관련 정보
동문선 / 중니봉부
동문선 / 중니봉부
한문학
개념
작자의 생각이나 눈앞의 경치 같은 것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 보이는 한문문체.
내용 요약

부는 작자의 생각이나 눈앞의 경치 같은 것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 보이는 한문 문체이다. 한나라 사마상여가 ‘한부(漢賦)’라는 새로운 문체로 어떤 일이나 물건을 아름답게 표현하였다. 부는 시대에 따라 고부, 금부, 초사체, 양한체, 삼국육조체, 당체, 송체로 나눈다. 신분에 따라 시인의 부, 소인(騷人)의 부, 사인의 부가 있고, 문체에 따라 배부, 율부, 문부가 있다. 부는 형식주의적이고 귀족적 성향을 띠고 있어 부정적인 보기가 쉽다. 그러나 한문 문장의 다양한 표현을 개발하는 데 큰 공헌을 하였다는 평가가 있다.

목차
정의
작자의 생각이나 눈앞의 경치 같은 것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 보이는 한문문체.
내용

부는 본래 『시경』의 표현방법의 하나로서, 작자의 생각이나 눈앞의 경치같은 것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 보이는 것이었다. 이후 주1주2를 계승한 송옥(宋玉) 등에 의하여 하나의 문학 장르로 정립하게 되었다. 이들은 모두 아름다운 글을 통한 주11에 목적을 두고

한(漢)주3대 사마상여(司馬相如)는 내용과 형식이 『초사』와는 달라진 ‘한부(漢賦)’라는 새로운 문체로 발전시켰다. 그 문체는 시(詩)적인 측면보다는 산문적인 성분이 늘어난 것이다. 내용 면에서는 개성이나 개인의 감정이 사라지고 일정한 일이나 물건을 아름답게 그려내는 일 자체에 더욱 중점이 놓여지게 되었다.

한나라의 황실에서는 『초사』를 애호하였다. 그래서 사마상여는 자기의 문재(文才)를 총동원하여 미사여구(美辭麗句)를 하였다. 이러한 이유로 부는 듣는 이의 귀와 보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하려는 방향으로 형성, 발전되었다. 그리하여 유협(劉勰)이 『문심조룡(文心雕龍)』에서 “부란 펼친다는 뜻이다. 아름다운 채색을 펼치고 무늬를 이룩하여 사물을 묘사하고 뜻을 표현하는 것이다.”라고 부의 문체를 정의하기에 이른 것이다.

한나라의 양웅(揚雄)은 부의 종류를 ‘시인(詩人)의 부’와 ‘소인(騷人)의 부’로 나누었다. 주4 지우(摯虞)는 부의 종류를 고부(古賦)와 금부(今賦)로 나누고, 주5 축요(祝堯)는 ‘시인의 부’ · ‘소인의 부’ · ‘사인(詞人)의 부’로 나누었다.

시대적으로는 대체로 부의 종류를 ‘초사체(楚辭體)’ · ‘양한체(兩漢體)’ · ‘삼국육조체(三國六朝體)’ · ‘당체(唐體)’ · ‘송체(宋體)’로 분류한다. 그런데 주6 서사증(徐師曾)의 『문체명변(文體明辨)』에서는 ‘초사체’와 ‘양한체’는 모두 고부(古賦)로 일괄하여 처리하였다. 다시 후대의 부들은 문체에 따라 배부(排賦) · 율부(律賦) · 문부(文賦)로 분류하고 있다. 부의 구성은 대체로 직서체(直敍體)와 문답체(問答體)로 나누어진다. 한편의 부는 대개 서(序) · 본문 · 결어의 3단으로 구분된다. 그러나 부는 꼭 3단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주12은 『초사』를 따르고 있다. 그러나 산문화하여 ‘혜(兮)’자를 쓰지 않고 4자구를 쓰면서 중간에 3자구나 6자구를 섞어 변화를 일으키는 작품도 있다. 부의 형식과 내용은 시대와 사람에 따라 다르다. 그러므로 한두 마디로 요약할 수는 없다.

배부는 주7의 반악(潘岳)과 육기(陸機) 등에게서 시작하여, 주8 이후 주9에 성행하였던 문체이다. 반악과 육기는 부의 수사(修辭)에 더욱 공을 들여 대구(對句)를 많이 사용함으로써 뒤에 나타나는 변려문(騈儷文)의 모습을 보여준다. 따라서 이를 변부(騈賦)라 부르는 사람도 있다. 송나라 이후로는 시와 마찬가지로 부에 있어서도 더욱 형식적인 문장 수식에 노력하여 부의 음률효과까지도 중시하게 된다. 그 결과 아름다운 대구를 이루는 문사(文辭)를 늘어놓은 배부라는 형식주의적인 문체가 유행하게 된 것이다.

율부는 당대에 이르러 과거(科擧)에 시부(詩賦)를 출제함으로써 생겨난 더욱 규식화(規式化)된 부체이다. 율부는 주13주14의 음률까지도 중시하였다. 이것은 심약(沈約)의 사성(四聲) · 팔병(八病)의 이론에서 시작된 것이다. 그래서 시의 근체(近體)에 해당하는 부체라고 할 것이다. 다만 율부는 부의 내용은 전혀 상관하지 않고, 문장의 형식만을 중시했다. 이 점이 시와는 다르다. 율부는 송나라 초기에 과거에도 채용되었다.

문부는 송나라 구양수(歐陽修) 이후에 산문인 고문(古文)이 성행하면서 그 영향 하에서 이루어진 부체이다. 문부는 변려문을 배격하고 산문화한 것이 특징이다. 구양수의 「추성부(秋聲賦)」와 소식(蘇軾)의 「적벽부(赤壁賦)」 같은 명작들이 남아 있다. 문부는 형식적인 율부와는 달리 개성적인 창의(創意)가 담긴 새로운 부체이다. 구양수 · 소식 이후에는 그들의 작품을 뒤따를만한 작품이 나오지 않았다.

신라 최치원(崔致遠)의 「영효부(咏曉賦)」가 우리 나라의 첫 번째 부 작품이다. 그 형식은 당시 당나라에서 유행하던 율부와 같이 주15주16을 쓰고 있다. 고려 때에는 부를 과거시험의 과목으로 정했다. 그에 따라 최충(崔冲)의 사숙(私塾)인 구재(九齋) 같은 데에서도 부를 학습하였다. 그리고 ‘양경시부(良鏡詩賦)’라고 노래된 것을 보면 많은 작품을 지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공령문(功令文)이어서 기록으로 남겨두지 않은 듯하다.

『동문선』에 전하는 최초의 작품은 고려시대 김부식(金富軾)「중니봉부(仲尼鳳賦)」「아계부(啞鷄賦)」이다. 앞의 것은 공자와 봉(鳳)의 덕을 읊었고, 뒤의 것은 닭을 빌려 특정인물을 풍유한 것이다. 형식은 고부에 가깝다.

이규보(李奎報)는 부에 있어서 다양한 문재를 발휘하여 훌륭한 작품을 남긴 작가이다. 기발한 주17로 가탁된 「외부(畏賦)」는 문부체이고, 허무한 인생의 달관을 주제로 한 「몽비부(夢悲賦)」는 고부체이다. 물성(物性)을 통하여 인성(人性)을 풍유한 「방선부(放蟬賦)」, 낙천지명(樂天知命)의 인생관을 담은 「조강부(祖江賦)」, 인정의 감응상(感應相)을 논리적으로 편 「춘망부(春望賦)」 등은 걸작이다.

부는 최자(崔滋)「삼도부(三都賦)」를 비롯하여 작품은 인성(人性)이나 사리 · 물정, 혹은 역사사실을 논설한 설리적인 것이 많다. 고부가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조선시대의 부 작품 역시 형식과 체재 면에서 고려시대와 별로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근원적으로는 중국 부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다만 한가지 특이한 것이 있다. 그것은 조선 후기에 과거시험 과목으로 쓰인 과부(科賦)이다. 과부는 주로 중국의 역사사실이나 옛 시문의 한 구절을 주제로 삼아 1구6언으로 30구에서 60구까지 지었다. 일정한 주18도 없고 각 구 제3언 다음에 대개 허자를 써서 구의 호흡을 조절하였다.

그러나 이것 역시 율부처럼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여 문집에 전하지 않았다. 선비들이 과거 응시 이전에 습작하기 위하여 전인의 잘된 작품을 초록해두었던 것이 간혹 보일 뿐이다. 부는 지나치게 형식주의적이고 귀족적 성향을 띠고 있어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기가 쉽다. 그러나 한문 문장의 다양한 표현 가능성을 개발하는 데는 큰 공헌을 하였다. 따라서 부의 발달을 통하여 한문 문장의 수사기교와 음운의 주10가 한층 더 발달할 수 있었다고 평가된다. 그러나 우리 나라의 부는 중국과 어음이 달라 크게 발달하지 못하였다.

참고문헌

『중국문학개론』(김학주, 신아사, 1979)
「사부의 정착과 양상」(송준호, 『한국문학연구입문』, 지식산업사, 1981)
『中國文學總論』(兒島獻吉郞 著, 孫俍工 譯, 臺灣 商務印書館, 1972)
주석
주1

중국 전국 시대 초나라의 정치가ㆍ시인(B.C.343?~B.C.277?). 이름은 평(平), 자는 원(原). 초사(楚辭)라고 하는 운문 형식을 처음으로 시작하였다. 모함을 입어 자신의 뜻을 펴지 못하다가 마침내 물에 빠져 죽었다. 작품은 모두 울분이 넘쳐 고대 문학에서는 드물게 서정성을 띠고 있다. 작품에 <이소(離騷)>, <천문(天問)>, <구장(九章)#GT#따위가 있다. 우리말샘

주2

중국 초나라 굴원(屈原)의 사부(辭賦)를 주로 하고, 그의 작풍을 이어받은 그의 제자 및 후인의 작품을 모아 엮은 책. 전한의 유향(劉向)이 16권으로 편집하였다고 하며, 후한 때에 왕일(王逸)의 <구사(九思)>를 더하여 모두 17권이 되었다.

주3

중국에서 역대로 존재하였던 전한, 후한, 촉한, 성한, 북한, 남한 따위를 두루 이르는 말. 우리말샘

주4

춘추 시대의 십이 열국 가운데 기원전 1106년경 펀수이(汾水) 유역에서 일어난 나라. 문공 때에 초나라를 쳐부수고 주나라를 도와 국력을 크게 떨쳤으나, 기원전 376년 한ㆍ위ㆍ조로 삼분되어 망하였다. 우리말샘

주5

1271년에 몽고 제국의 제5대 황제 쿠빌라이가 대도(大都)에 도읍하고 세운 나라. 1279년에 남송을 멸망시키고, 중국 본토를 중심으로 몽고, 티베트를 영유하여 몽고 지상주의 입장에서 민족적 신분제를 세웠으나 1368년에 주원장을 중심으로 한 한족의 봉기로 망하였다. 우리말샘

주6

1368년에 주원장이 강남(江南)에서 일어나 원(元)을 북쪽으로 몰아내고 세운 중국의 통일 왕조. 영락제 때 난징(南京)에서 베이징으로 도읍을 옮기고 몽고와 남해에 원정하여 전성기를 이루었으나, 뒤에 북로남왜에 시달리고 환관의 전횡과 당쟁, 농민의 반란이 끊이지 않아 1644년에 이자성(李自成)에게 망하였다. 우리말샘

주7

265년에 중국 위나라의 사마염이 제위(帝位)를 선양받아 뤄양(洛陽)에 도읍하고 세운 나라. 317년에 영가(永嘉)의 난(亂)으로 망하였다. 나라 이름은 뤄양이 동진(東晉)의 도읍지인 건강(建康)의 서쪽에 해당하는 곳에 있었던 것에서 유래한다. 우리말샘

주8

중국에서, 960년에 조광윤이 카이펑(開封)에 도읍하여 세운 나라. 1127년에 금(金)의 침입을 받아 정강의 변으로 서울을 강남(江南)의 임안(臨安)으로 옮겼다.

주9

중국에서, 육대(六代)의 왕조가 있던 시대. 삼국 시대의 오(吳)나라 이후 당나라 이전, 곧 위진 남북조 시대와 수나라까지를 이르는데, 주로 문화사적인 시대 구분에서 쓰는 말이다. 우리말샘

주10

조화

주11

도덕적 교훈의 전달. 우리말샘

주12

시문(詩文) 따위의 구절을 만들거나 배열하는 방법. 우리말샘

주13

비슷한 어조나 어세를 가진 것으로 짝 지은 둘 이상의 글귀. 특히 한시를 비롯한 시가 문장에 많이 쓴다. 우리말샘

주14

평자(平字)와 측자(仄字)라는 뜻으로, 한문의 시ㆍ부 따위에서 음운의 높낮이를 이르는 말. 우리말샘

주15

쌍이 되어 있는 것. 또는 대칭이 되어 있는 것. 우리말샘

주16

고시(古詩)에서 한 수의 시에 여러 가지 운을 바꾸어 닮. 또는 그런 일. 우리말샘

주17

다른 사물에 빗대어 비유적인 뜻을 나타내거나 풍자함. 또는 그런 의미. 우리말샘

주18

시가에서, 시행의 일정한 자리에 같은 운을 규칙적으로 다는 일. 또는 그 운.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