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충 ()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비 정면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비 정면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문하시랑평장사, 문하시중, 도병마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호연(浩然)
성재(惺齋), 방회재(放晦齋)
이칭
월포(月圃)
시호
문헌(文憲)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984년(성종 3)
사망 연도
1068년(문종 22)
본관
해주(海州)
내용 요약

최충은 고려전기 문하시랑평장사, 문하시중, 도병마사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984년(성종 3)에 태어나 1068년(문종 22)에 사망했다. 문장에 능하여 1013년(현종 4) 국사수찬관으로서 태조에서 목종에 이르는 『칠대 실록』을 편찬했다. 문종 즉위 후 문하시중이 되어 율령을 정리했고 서북 주·진의 공역 금지를 청하고 동여진에 대한 대비책을 건의하는 등 뛰어난 행정 능력을 보였다. 벼슬에서 물러난 후 한국 사립학교의 원조 격인 구재학당을 세워 교육과 인재양성에 힘썼다. 교육을 통해 국가의 대계를 세움으로써 해동공자로 칭송되었다.

정의
고려 전기에, 문하시랑평장사, 문하시중, 도병마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해주(海州). 자는 호연(浩然), 호는 성재(惺齋) · 월포(月圃) · 방회재(放晦齋). 아버지는 최온(崔溫)이다. 사학십이도(私學十二徒)의 하나인 문헌공도(文憲公徒)의 창시자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005년(목종 8)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해 우습유(右拾遺)에 올랐고, 1013년(현종 4)에 거란의 침입으로 소실된 역대의 문적을 재편수하는 국사수찬관(國史修撰官)을 겸해 태조에서 목종에 이르는 『칠대실록(七代實錄)』 편찬에 참여하였다.

그 뒤 우보궐(右輔闕) · 기거사인(起居舍人) · 중추직학사(中樞直學事)를 역임하고, 1025년에 한림학사 내사사인 지제고(翰林學士內史舍人知制誥)를 거쳐 예부시랑 간의대부(禮部侍郎諫議大夫)에 올랐다.

1033년(덕종 2) 우산기상시(右散騎常侍)에 이어 동지중추원사(同知中樞院事)가 되어 『설원(說苑)』 육정(六正) · 육사(六邪)의 글과 한(漢)나라에서 자사(刺史)에게 준 6조(六條)의 글을 각 관청에 붙이게 하여 좋은 정치를 하는 데 힘을 기울였다. 그 뒤 형부상서 중추사(刑部尙書中樞使)로 전임되었다.

정종 초에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과거를 주관하였다. 1037년(정종 3) 참지정사수국사(參知政事修國史)로 『현종실록』의 편찬에 참여했으며, 상서좌복야 참지정사 판서북로병마사(尙書左僕射參知政事判西北路兵馬使)로 영원(寧遠) · 평로(平虜) 등에 진(鎭)을 설치하였다.

변경에서 돌아와 내사시랑평장사(內史侍郎平章事)에 올랐고, 수사도 수국사 상주국(守司徒修國史上柱國)이 더해졌다가 곧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郎平章事)로 옮겼다.

문종이 즉위하자 문하시중이 되어 율령서산(律令書算)을 정했고, 곧 수태보(守太保)가 더해졌다. 1050년(문종 4)에 개부의동삼사 수태부(開府儀同三司守太傅)가 더해지고 추충찬도공신(推忠贊道功臣)의 호가 내려졌다.

또한, 시중으로 도병마사를 겸하자 서북 주(州) · 진(鎭)의 공역(工役) 금지를 청해 시행하게 했으며, 동여진(東女眞)에 대한 대비책을 건의하였다.

1053년 나이가 많은 것을 이유로 사직을 청하자, 이를 만류하는 조서와 함께 추충찬도협모동덕치리공신(推忠贊道恊謀同德治理功臣)의 호와 개부의동삼사 수태사 겸 문하시중(開府儀同三司守太師兼門下侍中)이라는 벼슬과 상주국(上柱國)이라는 훈작을 받았다.

1055년 내사령(內史令)이 되었는데, 이후 관제 개정으로 인하여 내사문하성을 중서문하성으로 개칭하였으므로 중서령으로 임명하였다. 다시 추충찬도좌리동덕홍문의유보정강제공신(推忠贊道佐理同德弘文懿儒保定康濟功臣)이라는 호를 받았다.

이렇게 관인으로 현달했을 뿐만 아니라 벼슬에서 물러난 후에 교육과 인재양성에도 힘썼다. 당시 개경에는 사학십이도라는 이름난 사숙(私塾)이 있었는데, 최충의 구재학당(九齋學堂)은 그 가운데서도 성황을 이루어 과거에 급제하는 생도가 많았다.

『고려사』 열전에, “동방학교의 일어남이 최충에서 비롯해 그를 해동공자(海東孔子)라고 일컬었다.”라고 하였다.

문종 초는 거란 침입의 전화가 아문 뒤, 세상은 태평해졌지만 아직 국학(國學)은 유명무실이고, 주1도 갖추어지지 못한 때였으므로 문교(文敎)의 새바람이 점차 요구되었다. 특히, 문반(文班) 현직자를 우대하면서 그들 중심의 국가질서가 정착되고 있었으며, 또 왕실 · 외척이 세력을 부리게 됨에 따라 이들과 대결하려면 과거에 급제해야만 하였다.

최충이 사숙을 열자, 문전성시를 이룬 것은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 연유한 것이다.

그리하여 송악산(松岳山) 아래에 공부하는 내용에 따라 방의 이름을 낙성재(樂聖齋) · 대중재(大中齋) · 성명재(誠明齋) · 경업재(敬業齋) · 조도재(造道齋) · 솔성재(率性齋) · 진덕재(進德齋) · 대화재(大和齋) · 대빙재(待聘齋) 등으로 지어 구재학당을 마련, 본격적인 사립학교를 시작하였다.

최충은 질서와 법도를 갖춘 교육사업을 전개해, 당시 이곳의 학생은 시중(侍中) 최공도(崔公徒) 또는 최충도(崔冲徒), 뒤에는 시호를 따서 문헌공도라 불렸다.

구재(九齋)에서는 구경(九經: 周易 · 尙書 · 毛詩 · 儀禮 · 周禮 · 禮記 · 春秋左氏傳 · 春秋公羊傳 · 春秋穀梁傳) · 삼사(三史: 史記 · 漢書 · 後漢書)를 중심으로 시부(詩賦)와 사장(詞章), 즉 문학이나 유교 교육의 일방적인 요청에 따라 문장공부도 많이 시켰다. 그러나 과거를 위한 교육에 그치지 않고, 조직적이며 함축성 있는 인격도야를 게을리하지 않았다.

최충의 교육방침은 하과(夏課)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즉, 여름에는 피서를 겸해 개경 탄현(炭峴) 밖에 있는 귀법사(歸法寺) 등의 산사(山寺) · 승방을 빌려 공부하였다. 특히 과거에 합격한 제자 중 아직 관리가 되지 못한 자를 선정해 함께 생도들을 가르쳤다.

간혹 저명한 학자나 대관들이 들르면, 생도들과 함께 초에 금을 긋고 시간 내에 시를 지어 읊는 각촉부시회(刻燭賦詩會)를 개최하였다. 이 때 성적을 발표해 차례로 불러앉히고 주2을 베푸는데 진퇴의 절도와 장유(長幼)의 서열이 분명해 종일토록 서로 주3하는 것이 볼만하므로 많은 사람들이 감탄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최충의 교육사업은 큰 반향을 일으켜 과거를 볼 사람은 최충의 도중(徒中)에 속하기를 원하였다. 또 이것을 모방해 개경에 11개소, 합하여 12도의 사학이 다투어 세워지게 되었다.

이들 도의 설립자는 모두가 학식과 명망이 있고 벼슬과 지체가 높았으며, 대체로 과거시험관을 지내고 유학에 힘쓴 선비들이었다. 따라서 사학은 관학을 압도해 널리 오래도록 번창해나갔다.

그 중에서도 최충의 도가 제일 먼저 이루어지고 가장 권위가 있었으며, 성황을 이루어, 최충은 한국사립학교의 원조가 되었으며, 해동공자로 칭송되었던 것이다. 그 뒤 최충의 사업은 자손에게 계승되어 자손들이 문행(文行)으로 출세했을 뿐 아니라, 후진교육에 힘써 문헌공도는 연면히 학계의 중심체가 되었다.

최충의 문장은 시구 몇 절과 약간의 금석문자가 전해질 뿐인데, 이것은 무인의 난으로 문신이 살해되고 그들의 문집도 불태워질 때 함께 없어진 탓이라 한다. 지금 볼 수 있는 것은 원주 거돈사(居頓寺)의 원공국사승묘지탑비문(圓空國師勝妙之塔碑文)과 직산 홍경사(弘慶寺)의 갈기(碣記)가 남아 있다.

정종의 묘정에 배향되었다가 뒤에 선종의 묘정에 배향되었으며, 문헌서원에 제향되었다. 시호는 문헌(文憲)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보한집(補閑集)』
「고려시대의 유학발달과 사학십이도」(박성봉, 『사총』 2, 1957)
주석
주1

고려 시대에 지방에 두었던 교육 기관을 중앙의 국학 또는 국자감에 상대하여 이르는 말. 성종 6년(987)에는 12목(牧)에 경학박사, 의학박사 한 명씩을 파견하여 교육을 전담시켰다.    우리말샘

주2

조촐하게 차린 술자리.    우리말샘

주3

시가(詩歌)를 서로 주고받으며 부름.    우리말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