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종 ()

목차
관련 정보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의 제13대(재위: 1083년~1094년) 왕.
이칭
계천(繼天)
시호
사효(思孝)
이칭
왕운(王運), 왕증(王蒸), 왕기(王祈)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049년(문종 3)
사망 연도
1094년(선종 11)
내용 요약

선종은 고려전기 제13대 왕이다. 재위 기간은 1083~1094년이며, 문종의 아들로 형인 순종이 즉위 두 달 만에 죽자 즉위했다. 승과를 설치하고 불교를 장려했으며, 아우 의천이 송에서 불법을 공부하고 돌아오면서 불경과 경서 1천권을 바치고 흥왕사에 교장도감을 세울 것을 건의하자, 송·요·일본 등지에서 사들인 서적 4천여 권을 모두 간행하게 했다. 예부의 건의로 국학에 공자의 제자 72현의 상을 그려 벽에 붙이기도 했다. 경사에 밝고 제술에 뛰어났으나 놀이에 절도가 없고 사탑 건립에 백성들을 강제동원하여 원망이 많았다고 한다.

정의
고려의 제13대(재위: 1083년~1094년) 왕.
개설

재위 1083∼1094. 이름은 왕운(王運), 초명은 왕증(王蒸) 또는 왕기(王祈), 자는 계천(繼天). 아버지는 문종(文宗)이고 어머니는 인예순덕태후(仁睿順德太后) 이씨(李氏), 비(妃)는 이석(李碩)의 딸 사숙태후(思肅太后)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경사(經史)에 밝고 제술(製述)에 뛰어나 문종 때 국원후(國原侯)에 봉해졌으며, 상서령(尙書令)에 제수된 뒤, 순종(順宗) 때 수태사 중서령(守太師中書令)이 되었다. 형인 순종이 즉위한 지 두 달 만에 죽자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1084년(선종 1) 승과(僧科)를 설치하고 불교를 장려했으며, 변경을 지키는 사졸들에게 저고리와 바지를 내려주었다. 1085년 아우 의천(義天)이 송나라에 들어가 2년 동안 불법을 공부하고 돌아오자 환영의식을 성대히 하였다. 의천은 불경(佛經)과 경서(經書) 1천 권을 바쳤고, 흥왕사(興王寺)교장도감(敎藏都監)을 세울 것을 건의했다. 송 · 요 · 일본 등지에서 서적을 사들여 4천여 권에 달했는데 모두 간행하게 하였다.

1089년 회경전(會慶殿)에 13층 금탑(金塔)을 세우고, 인예왕후(仁睿王后: 문종의 둘째 비, 이자연의 딸)의 청에 따라 천태종(天台宗)의 중심사찰인 국청사(國淸寺)를 짓게 하였다. 1091년 예부(禮部)의 주장으로 국학(國學)에 72현의 상을 벽에 그려 붙였는데, 차례는 송나라 국자감(國子監)의 예를 따르고, 복장은 10철(十哲)을 모방하게 하였다.

1092년 병이 들어 의원이 처방한 약을 먹고 문득 시를 지었는데 “약효가 있고 없음이야 무엇을 염려하랴. 덧없는 인생, 시작이 있었으니 어찌 끝이 없으리. 오직 원하는 것은 여러 가지 선행을 닦아 청청한 곳에 올라 부처에게 예를 드림이네”라는 구절이 있어 사람들이 놀라고 안쓰럽게 여겼다.

1094년 2월 열병(閱兵)하고, 5월에 연영전(延英殿)에서 죽었다.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슬기로웠으며, 자라서는 효도하고 공손하고 검소하였다. 그러나 놀이에 절도가 없고, 사탑(寺塔)을 많이 세워 노역(勞役)을 백성에게 지움으로써 원망이 많았다고 한다. 능은 개성에 있는 인릉(仁陵)이며, 시호는 사효(思孝)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동사강목(東史綱目)』
집필자
신호웅(관동대학교, 한국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