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쇠

목차
관련 정보
석쇠
석쇠
식생활
물품
쇠테에 철사로 그물 뜨듯이 만들어 어육 따위를 굽는 데 쓰는 네모 또는 둥근형 주방용구.
목차
정의
쇠테에 철사로 그물 뜨듯이 만들어 어육 따위를 굽는 데 쓰는 네모 또는 둥근형 주방용구.
내용

우리 나라는 상고시대부터 육류를 구워 먹는 조리법이 발달되어 있어서, 고기를 구워 먹기 위한 용구도 일찍부터 발달되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석쇠의 형태는 처음에는 검은 쇠를 두껍게 하여 가로 또는 세로로 드문드문 얽은 것이었을 것이다.

그러다가 철사나 구리철사를 만들 수 있게 되면서 굵은 쇠로 테두리를 한 다음, 철사 또는 구리철사로 가로와 세로를 그물과 같이 얽어 만든 석쇠를 쓰게 되었을 것이다. 『임원경제지』에 “지금은 철망을 쓰니 꼬챙이가 필요 없어졌다.”라고 되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철사로 만든 석쇠가 1800년대 초엽에 이미 이용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에는 대가족제도인데다 많은 손님을 한꺼번에 치러야 하는 경우가 많아 그 크기가 컸으나, 오늘날에는 많이 작아진 상태이다. 석쇠로 구이를 할 때에는 장작을 때서 만든 뜬숯이나 참나무로 만든 참숯을 피워 무쇠화로에 담고, 그 위에 걸쇠 또는 삼발이를 놓은 다음 석쇠를 얹어 굽는 것이 제 맛을 낼 수 있는 비결이다.

참고문헌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
『한국요리문화사(韓國料理文化史)』(이성우, 교문사, 1985)
『한국민속대관(韓國民俗大觀)』2(고려대학교민족문화연구소, 1980)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