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떡 (떡)

목차
관련 정보
송기떡
송기떡
식생활
물품
송기가루를 멥쌀가루와 버무려 시루에 쪄 안반에 친 떡.
목차
정의
송기가루를 멥쌀가루와 버무려 시루에 쪄 안반에 친 떡.
내용

송기떡은 임진왜란·정유재란·병자호란 등의 전란으로 굶주림에 허덕이던 백성들이 소나무 껍질을 구황식으로 사용한 것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측된다.

이 떡을 만들려면 먼저 송기가루를 만들어야 하는데, 요즈음 흔한 해송은 안 되고 우리나라 재래종 소나무여야 가능하다. 송기가루를 만들 때는 소나무가 물이 가장 오른 4∼5월경에 소나무의 상순을 잘라 잘 드는 칼로 표피를 벗겨버리고 속껍질만 벗겨서 잘게 찢어 물에 우린다.

우려낸 껍질은 담배줄거리재나 명화재[明花灰]를 넣고 푹 삶은 다음(요즈음에는 재 대신 중조를 사용함.) 다시 맑은 물에 2, 3일 담가 잿물을 빼낸다. 이 때 잿물이 완전히 빠지도록 물을 자주 갈아주어야 한다.

잿물을 뺀 송기는 물기를 꼭 짠 다음 나른하게 찧어 그대로 쌀가루에 섞어 떡을 만들거나 그늘에 말려 가루로 만든 뒤 저장해두고 필요한 때 꺼내 쓴다. 떡을 만들 때는 송기가루와 멥쌀가루를 버무려 시루에 넣고 무르게 쪄서 안반에 놓고 친 다음 썰어주면 된다.

송기가루를 이용한 떡으로는 이 밖에도 둥글거나 모나게 꽃판으로 눌러 만든 절편이 있고 팥소를 넣고 빚은 개피떡도 있다. 송기떡은 오래되어도 별로 상하지는 않으나 만일 곰팡이가 슬면 물에 씻어 잠깐 쪄 기름을 바르면 새로한 떡처럼 된다.

이러한 송기떡은 처음에는 값비싼 멥쌀의 양을 줄이기 위해서 송기가루를 섞은 것이었다. 그러나 뒷날에는 떡을 색스럽고 차지게 하기 위하여 넉넉한 집안에서도 일부러 송기가루를 사용하였다.

참고문헌

『조선무쌍신식요리제법』(이용기, 영창서관, 1943)
『한국의 맛』(강인희, 대한교과서주식회사, 198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