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사 ()

목차
관련 정보
향산 안심사터 부도군
향산 안심사터 부도군
불교
유적
북한 평안북도 영변군 북신현면 묘향산(妙香山)에 있는 인도 승려 지공의 사리가 봉안된 사찰.
목차
정의
북한 평안북도 영변군 북신현면 묘향산(妙香山)에 있는 인도 승려 지공의 사리가 봉안된 사찰.
내용

일제강점기에는 보현사(普賢寺)의 산내말사(山內末寺)였다. 창건 및 역사는 거의 전하지 않는다. 다만 인도 승려 지공(指空)의 사리가 봉안된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지공은 고려 말의 고승인 나옹(懶翁)·무학(無學)과 함께 고려시대의 삼화상으로 추앙받았다.

지공이 입적하자 그의 몸에서는 많은 사리가 나왔는데, 그 중 9개와 나옹의 두골 한 조각과 사리 5개를 함께 모셔 석종(石鐘) 속에 간직하였다. 이로 보아 이 사찰은 고려 말 이전에 창건된 것임을 알 수 있다.

또 안심사라는 사명(寺名)은 중국의 소림사(少林寺)에서 중국 선종(禪宗)의 초조(初祖)인 달마대사(達磨大師)가 2조(二祖) 혜가대사(慧可大師)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여주었다는 고사에서 기인되었다고 한다. 이 절의 사격(寺格)과 그 배경은 전혀 알 수 없으나 이로 미루어 이 절은 선종의 사찰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동문선(東文選)』
『한국사찰전서』(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