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지 ()

목차
관련 정보
영지
영지
법제·행정
제도
조선시대에 대리청정하던 왕세자가 신하에게 내리던 명령 또는 임명장.
정의
조선시대에 대리청정하던 왕세자가 신하에게 내리던 명령 또는 임명장.
개설

조선시대 왕세자(또는 왕세손)이 대리청정을 행할 때 3품 이하 관원을 임명할 때 발급하던 임명장이다. 국왕이 발급하던 임명장인 교지(敎旨)와 구분하여 사용하였다. 영지의 문서 형식은 ‘문무관 4품 이상 고신식(告身式)’에 따르고 왕세자인(王世子印) 또는 왕세손인(王世孫印)을 찍어서 발급하였다.

내용

영지는 하령(下令), 휘지(徽旨)와 같이 왕세자가 내리는 명령의 의미도 있었지만 주로 왕세자가 대리청정을 할 때 신하에게 발급하는 임명 문서를 뜻하였다. 국왕을 대신하여 국정 운영을 하는 왕세자에게는 3품 이하에 해당하는 관원을 임명할 수 있는 인사 권한이 있었기 때문에 국왕이 발급하던 임명장[교지]과 구분하여 영지라고 칭하였다.

세종 대에 왕세자(후의 문종)가 처음으로 대리청정을 하였을 때에는 3품 이하 관원에게 발급하던 임명장을 휘지라고 하였으나 숙종 대부터는 영지라고 하였다. 현전하는 영지의 예는 숙종 대 왕세자(후의 경종)가 발급한 것이 가장 많이 남아 있다. 1449년(세종 31) 12월 26일에 정식(鄭軾)에게 「휘지」라는 명칭으로 발급된 임명 문서가 현전한다. 현재까지 발굴된 영지 예 가운데 1719년(숙종 45) 2월에 송상유(宋相維)에게 발급된 것이 가장 이른 시기로 확인된다. 조선시대 왕세자의 대리청정은 그 시행 횟수와 기간이 길지 않았기 때문에 현전하는 영지의 예는 매우 적은 편이다.

영지의 문서 형식은 국왕이 발급하는 교지, 즉 ‘4품 이하 고신식’에 준하여 “영지 모위모계모직자 연호(인) 연월일[令旨 某爲某階某職者 年號(印) 年月日]”이라는 내용으로 작성되었다.

영지에 찍는 왕세자의 인장은 왕세자가 책봉 의식을 행할 때 책문(冊文) 등과 함께 국왕으로부터 수여받은 것이다. 따라서 왕세자로 책봉된 경우에는 왕세자인을 사용하였고, 왕세손으로 책봉된 경우에는 왕세손인을 사용하였다.

의의와 평가

왕세자가 국정 운영에 참여하여 생산된 문서 가운데 하나로, 왕세자와 국왕의 국정 운영 방식 및 문서 행정 시스템을 이해하는 데 의미가 있다.

참고문헌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고려말 조선초 왕명 문서 연구』(박성호, 한국학술정보, 2017)
『한국고문서연구』 증보판(최승희, 지식산업사, 1989)
「조선시대 왕세자 문서 연구」(조미은,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4)
「조선시대 임명 문서 연구』(유지영,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4)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