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전 ()

목차
관련 정보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의 제24대 왕, 원종의 손자로, 서흥후에 봉해졌으며, 충렬왕과 충선왕 부자 사이를 이간하며 그를 충렬왕의 후계자로 세우려 한 무리들과 함께 처형된 종실.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307년(충렬왕 33)
본관
개성(開城)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서흥후
정의
고려의 제24대 왕, 원종의 손자로, 서흥후에 봉해졌으며, 충렬왕과 충선왕 부자 사이를 이간하며 그를 충렬왕의 후계자로 세우려 한 무리들과 함께 처형된 종실.
개설

본관은 개성(開城). 증조는 양양공(襄陽公) 왕서(王恕), 조부는 시안공(始安公) 왕인(王絪)이고, 아버지는 서원후(西原侯) 왕영(王瑛)이다. 서흥후(瑞興侯)에 봉작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01년(충렬왕 27) 원나라에 가서 숙위(宿衛)할 때에 충렬왕과 충선왕의 부자 사이를 이간하려는 무리들에 의해 충렬왕의 뒤를 잇게 하려는 책동이 있었다.

즉 왕유소(王惟紹) 등은 당시 충렬왕 부자간이 원만하지 못하고, 또 충선왕과 왕비인 보탑실련공주(寶塔實憐公主)와 사이가 좋지 못한 점을 이용하여 공주를 이혼시켜 전에게 개가시키고 고려왕으로 삼으려 하였다.

이는 충렬왕에게까지 어느 정도 승인을 받고 1303년 충렬왕이 직접 원에 가서 개가문제를 승인받으려고 했으나 최유엄(崔有渰)이 충렬왕에게 간곡하게 간하고, 홍자번(洪子藩) 등이 중서성(中書省)에 나가 왕유소 등의 처벌을 요구함으로써 일이 중지되었다.

이 때 충선왕은 연경(燕京)에 있으면서 원의 왕위계승문제에 가담하여 무종(武宗)의 옹립에 성공함으로써 더 이상 왕전 일파는 힘을 쓰지 못하고, 왕 부자를 이간하던 왕유소·송방영(宋邦英)은 처형되었으며, 충선왕은 왕전을 용서하려고 하였지만 대세에 몰려 연경의 문명문(文明門) 밖에서 처형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