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순룡 ()

목차
관련 정보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부지밀직, 첨의참리 등을 역임한 귀화인. 몽고인.
이칭
이칭
장삼가(張三哥)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255년(고종 42)
사망 연도
1297년(충렬왕 23)
주요 관직
낭장|장군|선무장군 진변관군총관 정동행중서성도진무(宣武將軍鎭邊管軍摠管征東行中書省都鎭撫)|부지밀직(副知密直)
정의
고려후기 부지밀직, 첨의참리 등을 역임한 귀화인. 몽고인.
개설

초명은 장삼가(張三哥). 회회인(回回人)으로, 아버지 장경(張卿)은 원나라 세조 때에 벼슬을 하여 필도치(必闍赤: 書記의 일을 맡은 관인)가 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원나라의 제국공주(齊國公主)가 고려에 들어올 때 겁령구(怯怜口: 사속인)로 공주를 따라 들어와 귀화하였다.

이 때 낭장에 임명되고 그 이후 여러 번 진급을 거듭하여 장군에 이르러 장순룡으로 성명(姓名)을 고쳤다. 원나라와의 대외관계에서 사신으로 활동하여 6회에 걸쳐 출입하면서 외교에 공이 있었으며, 왕도 장순룡을 신임하여 장순룡의 집에 어가(御駕)를 자주 옮겼다.

1281년(충렬왕 7) 원나라의 칙명으로 선무장군 진변관군총관 정동행중서성도진무(宣武將軍鎭邊管軍摠管征東行中書省都鎭撫)에 임명되었다. 1287년에 왕이 장순룡을 원나라에 보내어 이인춘(李仁椿)의 딸을 바치고 공주의 진주의(眞珠衣)를 구하니, 원나라의 왕이 쌍주금패(雙珠金牌)를 하사하였다.

부지밀직(副知密直)을 거쳐 1297년에 첨의참리(僉議參理)로 죽었다. 당시의 권신인 조인규(趙仁規)와 사이가 좋지 않아 면회를 할 때 다투기를 그치지 않았으며, 같은 겁령구인 차신(車信)·인후(印侯)와 더불어 권세를 다투고 사치함을 서로 경쟁하여 집을 일으킴에 화려함을 다하였다.

또한, 기거랑(起居郎) 오양우(吳良遇)의 집과 이웃하고 있었는데 이를 빼앗고자 하다가 되지 않으니, 무뢰배를 동원하여 집을 부수는 등 행패가 극심하였다.

장순룡의 사치함은 담을 쌓는 데 화초(花草)모양의 무늬를 하니, 이 때의 사람들이 ‘장가(張家)의 담’이라 하였다 한다. 1298년에 왕이 강안전(康安殿)에 행차하여 충선왕에게 양위하고, 장순룡의 집에 퇴거하여 덕자궁(德慈宮)이라 불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