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문연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과거에 급제한 자가 시관(試官)을 초대하여 그 은혜에 감사하는 뜻에서 연회를 베풀던 제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과거에 급제한 자가 시관(試官)을 초대하여 그 은혜에 감사하는 뜻에서 연회를 베풀던 제도.
내용

이는 고려시대에 성행하였던 좌주문생례(座主門生禮)의 유풍이라 하겠다.

고려시대에는 시험을 주관하는 지공거(知貢擧)를 학사(學士)라고 별칭하였으며, 지공거에 대하여 급제자는 은문(恩門) 또는 좌주라 하여 문생으로서의 예를 지켰다.

그런데, 문생과 좌주의 예를 매우 중요하게 여겨 학사에게 부모와 좌주가 있으면 방방(放榜)하자마자 반드시 공복(公服)을 갖추고 가서 뵈었는데, 문생들도 뒤따라가서 학사는 앞에서 절하고 문생은 그 뒤에서 절하였다.

여러 빈객들은 비록 존장(尊長)이라 하더라도 모두 당(堂) 아래의 뜰에 섰다가 예를 마치면 예를 차려 사양하면서 올라가 하례(賀禮)를 하면 학사가 그의 집으로 맞이하여 잔을 올려 축수(祝壽)하였다.

그런데 은문연의 하례가 확대되어 많은 폐단을 일으키자 1549년(명종 4)에는 사헌부에서 폐지할 것을 장계하여 폐지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동사강목(東史綱目)』
『한국(韓國)의 과거제도(科擧制度)』(이성무, 한국일보사, 1976)
「학제(學制)와 과거제(科擧制)」(조좌호, 『한국사』10, 국사편찬위원회, 197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