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지 ()

목차
관련 정보
입지
입지
법제·행정
문헌
조선시대 관부에서 개인이 청원한 사실에 대하여 공증하는 문서. 관문서.
목차
정의
조선시대 관부에서 개인이 청원한 사실에 대하여 공증하는 문서. 관문서.
내용

입지는 조선 중기 이후부터 통용된 문서양식으로, 종래 입안(立案)을 사용하던 일 가운데 극히 제한된 범위에서 썼다.

토지문기·노비문기 등을 분실, 도난, 소실하였을 때 문서가 없어서 발생하는 문제를 예방하기 위하여 입지의 발급을 신청하는 경우가 많았다. 소지(所志 : 청원서)를 관부에 올리고, 관부에서 그 사실여부를 확인한 뒤 틀림이 없으면 입지를 발급해주었다.

관부에서 접수한 소지의 하단 좌편 빈 자리에 ‘後考次 立旨成給向事 某日(후고차 입지성급향사 모일)’이라고 뎨김(題音, 판결문)을 쓰고 관인(官印)을 찍은 것이 바로 입지가 되며, 입지는 신청한 사람에게 교부된다.

입안이 별지에 써주는 단독문서인 데 대하여 입지는 소지 위에 뎨김을 쓴 것이므로, 소지와 입지가 함께 있는 복합문서이다.

입안은 강력한 공증력과 지속적인 효력을 가지는 반면, 입지는 상대적·일시적이며 조건부 효력을 가지는 문서이다. 토지나 노비를 매매할 때 입지도 함께 매수자에게 넘겨주게 된다.

참고문헌

『한국고문서연구』(최승희, 지식산업사, 1989)
『한국법제사특수연구』(박병호, 한국연구도서관, 1960)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