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조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현법사, 상주선도사, 교령 등을 역임한 천도교인. 친일반민족행위자.
이칭
이칭
현암(玄菴), 川上廣朝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3년(고종 20) 8월 30일
사망 연도
1951년 3월 13일
출생지
충청북도 음성
관련 사건
3·1운동
정의
일제강점기 현법사, 상주선도사, 교령 등을 역임한 천도교인. 친일반민족행위자.
생애 및 활동사항

1883년 충청북도 음성에서 출생했다. 1891년 동학(천도교)에 입교했으며, 1905년 일본으로 건너가 도쿄 세이소쿠중학교[正則中學校]와 제일고등학교, 와세다대학에서 수학했다. 1910년 졸업 후 귀국하여 천도교중앙총부 서계원을 시작으로 대종사, 포덕과주임, 부도령, 대령, 대도정, 고문, 현법사, 상주선도사, 교령 등을 역임했다. 1919년 3·1운동을 앞두고 손병희의 측근이 되어 3·1운동 준비에 참여했으며, 이후에는 천도교의 운영과 사후 수습 등에 노력했다. 같은 해 5월 의친왕(義親王)을 상하이로 탈출시키려 한 대동단사건(大同團事件)에 연루되어 서대문형무소에서 심한 고문을 받았다.

1920년 신숙을 천도교 대표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파견하고 군자금을 조달, 제공하기도 했다. 1912년 보성전문학교 교감으로 취임했으며, 1922년에는 이사로 재직했다. 1921년 조선인산업대회 발기인, 1930년 조선농민사 고문, 1934년 친일단체인 시중회 발기인으로 활동했다. 천도교인의 친일협력을 촉구하는 강연을 하고 여러 편의 글을 발표했다. 1943년 8월에는 천도교 대표로 직접 국민총력조선연맹 사무국에 징병제 실시 감사 헌금 500원을 전달했다.

해방 후 천도교중앙총부의 전국대회 준비위원회 교약 기초위원, 천도교중앙총부 장로, 신탁통치반대국민총동원위원회 위원, 기미독립선언기념 전국대회준비위원회 부회장, 남조선과도입법 관선의원 등으로 활동했다. 1951년 3월 13일 사망했다.

정광조의 이상과 같은 활동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2조 제13·17호에 해당하는 친일반민족행위로 규정되어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Ⅳ-15: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pp.875∼905)에 관련 행적이 상세하게 채록되었다.

상훈과 추모

1960년 건국훈장 애국장에 추서되었다가, 1996년 취소되었다.

참고문헌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Ⅳ-15: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현대문화사, 2009)
『천도교회 종령존안』(이동초 편저, 모시는 사람들, 2005)
『독립유공자공훈록』2(국가보훈처, 1986)
『독립운동사』8(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6)
『서울신문』(1946.1.1)
『농민』1권 1호(1930.4)
『신인간』31호(1929.1)
『동아일보』(1921.7.8)
『천도교회월보』127호(1921.3)
『매일신보』(1919.6.7)
『천도교중앙총부직원록』
집필자
성주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