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방보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상장군, 참지정사, 평장사 등을 역임한 관리.
이칭
이칭
양평공(襄平公)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226년(고종 13)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상장군|참지정사|평장사
관련 사건
최충헌 모살사건|거란유종의 침입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후기 상장군, 참지정사, 평장사 등을 역임한 관리.
생애 및 활동사항

최충헌(崔忠獻)이 집권한 직후인 1198년(신종 1)과 이듬해에 각각 예부시랑으로 조공사(朝貢使)가 되어 금(金)나라에 다녀왔다.

1211년(희종 7) 상장군이었던 정방보는 최충헌을 살해하려 모의한 사건에 관련된 사약(司鑰) 정윤시(鄭允時) 및 환관들을 국문하여 내시낭중(內侍郎中) 왕준명(王準明) 등 주모자를 색출하였다. 1215년(고종 2) 추밀원부사로 있을 때 최충헌이 별제(別第)로 이사하자, 첨서추밀원사(簽書樞密院使) 금의(琴儀)와 함께 최충헌을 호종하였다.

거란이 침입하자 1217년 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로서 정숙첨(鄭叔瞻) 대신에 원수가 되어 개경을 방어하였고, 조충(趙冲)과 함께 염주(鹽州)에서 적을 퇴각시켰다. 이듬해 안주(安州: 황해도 재령)에 있는 적을 공격하기 위하여 진군하였으나 태조탄(太祖灘: 평안북도 박천)에서 크게 패하여 어사대의 탄핵으로 파면되었다.

1220년 평장사에 이르렀으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최우에 의해 안동부사로 좌천되었다. 이후 참지정사(參知政事)로 치사(致仕)하였으며 1226년(고종 13) 죽었다.

사후에 고종이 정방보의 시호를 양평공(襄平公)이라 추증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정방보묘지명(鄭邦輔墓誌銘)」
「최충헌정권과 무인」(김당택, 『두계이병도박사구순기념 한국사학논총』, 지식산업사, 1987;『고려의 무인정권』, 국학자료원, 1999)
「고려묘지 사례 검토」(장동익, 『대구사학』19, 198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