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승사 ()

목차
한문학
작품
고려 말에 이숭인(李崇仁)이 지은 한시.
목차
정의
고려 말에 이숭인(李崇仁)이 지은 한시.
내용

고려 말에 이숭인(李崇仁)이 지은 한시. 산속에 사는 도인의 집을 보고 지은 칠언절구시이다. 작자의 문집인 『도은문집(陶隱文集)』 권3을 비롯하여 『청구풍아(靑丘風雅)』·『기아(箕雅)』·『대동시선(大東詩選)』 등의 시선집과 『해동역사(海東繹史)』에도 실려 있다.

작품의 내용을 현대어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산의 남쪽과 북쪽을 오솔길이 나누었고/송화는 비를 머금어 어지러이 떨어지네/도인은 우물물을 길어 띠집으로 돌아가는데/한 줄기 푸른 연기가 흰 구름을 물들이네(山北山南細路分 松花含雨落繽紛 道人汲井歸茅舍 一帶靑煙染白雲)”

형식은 칠언절구 측기식 문운(文韻). 운자는 ‘분(分)’, ‘분(紛)’, ‘운(雲)’. 『해동역사』에는 제목이 ‘승사(僧舍)’로 축약되어 있으며, 『성수시화(惺叟詩話)』·『호곡시화(壺谷詩話)』에는 ‘빈분(繽紛)’이 ‘분분(紛紛)’으로 고쳐져 있다.

『지봉유설(芝峯類說)』에도 ‘분분(紛紛)’으로 되어 있으며, ‘급정(汲井)’이 ‘급수(汲水)’로 되어 있다.

이 시는 간결, 전아한 이숭인 시의 진면목을 잘 드러내보인 작품으로, 「신설(新雪)」과 함께 그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한폭의 동양화를 보게 하는 듯이 말로써 그림을 그린 시편이다. 특히 결구가 묘사의 빼어난 솜씨를 보인 가구(佳句)다.

참고문헌

『도은문집(陶隱文集)』
『한국한시한문감상(韓國漢詩漢文鑑賞)』(민병수, 우석, 199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