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강하 ()

근대사
인물
개항기 때, 한성부판윤, 예조판서, 독판내무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경평(景平)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1년(헌종 7)
사망 연도
1892년(고종 29)
본관
풍양(豊壤)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개항기 때, 한성부판윤, 예조판서, 독판내무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풍양(豊壤). 자는 경평(景平). 현령 조병석(趙秉錫)의 아들로, 조영하(趙寧夏)의 동생이며, 조대비(趙大妃)의 조카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64년(고종 1) 조대비의 일족이 대거 등용될 때 증광시에 병과로 급제하여 한림권점(翰林圈點)·관록(館錄)·도당록(都堂錄)에 잇달아 오르고, 1873년 대사성을 거쳐 부제학·이조참판을 거쳐 경기도관찰사가 되었다.

임오군란이 일어나자 대원군은 조강하를 전라도관찰사에 특별히 임명하였으나, 형 조영하가 대원군을 축출하여 부임하지 않았고, 경상도관찰사로 나갔다. 그 때 진휼을 요청하여 내탕전(內帑錢) 2만 냥과 관서곡(關西穀) 2만 석을 받았으므로 진주에 조강하의 선정비가 세워졌다.

경관(京官)으로 있을 때에는 칭송이 없었지만, 지방관으로서 명성을 날렸다. 내직에 들어와서도 경상도의 환곡(還穀)과 통영곡(統營穀)의 탕감을 직접 주청하기도 하였다. 1885년에 지춘추관사·공조판서·지의금부사가 되었고, 좌우포도대장이 되어 갑신정변 여당을 추국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개화당으로 지목을 받고 있던 유길준(兪吉濬)이 1885년에 귀국하자, 포도대장이 거짓으로 왕명을 빙자하여 유길준을 구금하자 조경하가 민응식(閔應植)에게 말하여 죽음을 면하게 하고 한규설(韓圭卨)의 집에 유폐되도록 하였다. 뒤에 선혜청제조·한성부판윤·예조판서를 지냈고, 1889년 독판내무부사(督辦內務府事)가 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문품안(文品案)』
『매천야록(梅泉野錄)』
『漢城の風雲と名士』(細井肇, 190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