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밥

목차
관련 정보
조밥
조밥
식생활
물품
멥쌀에 조를 섞어 지은 밥.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멥쌀에 조를 섞어 지은 밥.
내용

조는 차조에 비하여 알이 굵고 빛이 노라며 끈기가 적다. 조가 식용되기 시작한 것은 이미 신석기시대부터로, 이 시대의 유적지인 평양남경리(南京里)유적에서 탄화된 조가 발견되고 있다.

부족국가시대에 이르면 조는 피·기장·수수 등과 함께 오곡에 포함 될 정도로 주식으로서의 자리를 굳히게 된다. 또, 고려시대에는 곡류 중 가장 생산량이 많아 쌀의 다음가는 주식으로 꼽혔으며, 그 품종이 개발되어 조선 전기의 『금양잡록(衿陽雜錄)』에는 조의 품종이 무려 15종으로 기록되고 있다.

한편, 우리 나라의 조는 품종이 좋기로 유명하여 개화기에는 러시아에 수출하기도 하였다. 조밥을 지으려면 먼저 조를 미지근한 물로 깨끗이 씻어 건지고, 멥쌀도 씻어 일어 건진다.

솥에 준비한 멥쌀을 먼저 넣고 그 위에 조를 얹어 밥을 짓는다. 조밥에는 멥쌀뿐 아니라 팥을 삶아 섞기도 하는데 이렇게 하면 쌀이나 조에 부족한 단백질·비타민 B1 등을 팥이 보충해줄 수 있어 이상적인 혼식이 된다.

참고문헌

『자랑스런 민족음식』(최필승, 한마당, 1989)
『국식료품사(國食料品史)』(박용구, 정음사, 197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