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경제회 ()

목차
근대사
단체
1919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단체.
목차
정의
1919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단체.
내용

1919년 12월 박영효(朴泳孝)·최진(崔鎭)·박해달(朴海達)·장두현(張斗鉉) 등이 조선경제를 연구하여, 농업·상업·공업을 진흥하고, 동포의 생활을 개선한다는 목적을 표면에 내세우고 조직하였으며, 회장은 박영효, 부회장은 최진이었다.

운영경비는 이사원(理事員)의 월회비 및 각종 찬조금으로 충당하였으며, 강연회 등의 활동을 하였는데, 1920년 5월 20일 박영효가 ‘아회(我會)의 주지(主旨)’, 최진이 ‘조선의 경제’, 안국선(安國善)이 ‘세계경제와 조선’, 김우영(金雨英)이 ‘세계적인 번민’ 등의 연제를 내걸고 강연한 것이 그 예이다.

민족해방운동이 점차 가열하게 전개되자, 1924년 3월 유민회(維民會)·소작인상조회·국민협회·대정친목회·노동상애회 등 10여 친일단체와 함께 ‘내선(內鮮) 양민족의 융합’, ‘관민일치(官民一致)’, ‘사상선도’ 등을 강령으로 하는 매국적 친일단체의 총집결체인 각파유지연맹(各派有志聯盟)을 결성하는 등의 친일행위를 하였다.

참고문헌

『개벽(開闢)』
『한국공산주의운동사』2(김준엽·김창순, 고려대학교아세아문제연구소, 196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