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광업개발주식회사 ()

목차
근대사
단체
1929년 서울에 설립되었던 회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29년 서울에 설립되었던 회사.
내용

일본 노구치(野口)재벌이 한국광업을 수탈하기 위하여 1929년 9월에 설립한 것으로 광산물을 채굴하여 이를 제련하고 판매하였으며, 설립 당시의 자본금은 100만원이었다.

그러나 1934년 3월 300만원으로 증자하였고, 이어 1938년 8월 1,000만원으로 증자하였으며, 이때 불입자본금은 475만원이었다. 대주주는 닛치쓰증권사장(日窒證券社長) 이치카와(市川盛次)였다.

취체역사장·취체역전무·취체역·감사역 등의 임원이 있었고 그 밑에 총무부·광무부·제련소 등을 두었으며, 이 부서의 장이 취체역을 겸하였다. 취체역사장은 노구치였다.

본점은 서울에 두었고, 평안북도 자성·의성, 함경남도 신흥, 경상북도 문경, 전라남도 광양 등지의 광산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제련소는 함경남도 흥남에 두었다.

참고문헌

『한국사』21(국사편찬위원회, 1978)
『조선은행회사조합요록』(동아경제시보사, 193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