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정연구회 ()

목차
근대사
단체
1925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민족운동단체.
이칭
이칭
조선사정조사연구회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25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민족운동단체.
내용

일명 조선사정조사연구회라고도 한다. 1925년 9월 15일 서울 명월관에서 백남훈(白南薰)·백남운(白南雲)·박찬희(朴瓚熙)·백관수(白寬洙)·안재홍(安在鴻)·박승철(朴勝喆)·김준연(金俊淵)·홍성하(洪性夏)·김기전(金起纏)·최원순(崔元淳)·선우전(鮮于全)·한위건(韓偉健)·조정환(曺正煥)·김수학(金秀學)·최두선(崔斗善)·조병옥(趙炳玉)·이긍종(李肯鍾)·홍명희(洪命熹)·유억겸(兪億兼)·이재간(李載侃)·이순탁(李順鐸) 등이 조선의 사정과 현상에 대해 학술적으로 조사·연구하고 그에 관해 공개 강연회를 개최하며, 팜플렛도 발간할 목적으로 창립하였다. 조직 내에 교육·재정 금융·상업·농업·공업 분과 등을 두기로 하였다.

1920년대 전반기에 민족주의운동 내부에는 분화가 일어나 자치론을 내걸며 일제와 타협하려는 민족개량주의자들과 이를 거부하는 비타협민족주의자들로 나누어졌다. 1925년에 들어서 이미 민족해방운동전선에서 탈락한 민족개량주의자들을 제외한 세력들, 즉 비타협적 민족주의자들과 사회주의자들 간에는 민족협동전선론이 논의되었고, 이에 따라 각 세력은 자체 조직을 정비하였다. 이때 비타협민족주의자들이 결성한 조직이 바로 이 단체이다.

강연회도 여러 회 개최하였는데, 1925년 11월 세금제도에 대한 조사보고대회가 그 한 예이다. 1927년 신간회(新幹會)가 창립되자 연구회 회원들은 신간회에 참여하였다.

참고문헌

『한국공산주의운동사』3(김준엽·김창순, 고려대학교아세아문제연구소, 1973)
『高等警察要史』(慶尙北道警察部, 1934)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