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정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공부상서, 추밀원부사, 동북면병마사 등을 역임한 관리. 무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1187년(명종 17)
본관
미상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낭장|장군|공부상서|추밀원부사|동북면병마사
관련 사건
무신정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후기 공부상서, 추밀원부사, 동북면병마사 등을 역임한 관리. 무신.
생애 및 활동사항

옥공(玉工: 玉匠人)의 아들로, 어머니와 할머니는 모두 관기(官妓)였다. 신분이 한미(寒微)하여 관직이 7품으로 제한되었지만, 1170년(의종 24) 무신정변 때 하급장교였지만 행동무인으로 이의방(李義方)을 도운 공이 커서 낭장이 되었다가 뒤이어 장군에까지 올랐다.

더구나 1181년(명종 11)에 공부상서(工部尙書)를 거쳐 1183년에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까지 올라 현달하였다. 이는 정중부정권 때 무신정변의 행동무인이었던 조원정과 최세보(崔世輔), 이의민(李義旼) 등이 정치적으로 성장하였고, 경대승정권도 그들의 실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어서 고위 관직을 제수하였기 때문이다.

조원정은 성품이 탐학하고 포악하여 자기의 청탁이 거절당하면 마구 행패를 부렸다. 한번은 장작주부(將作注簿) 이장동(李長同)에게 말에게 먹일 꼴을 요구하였는데, 이장동이 다른 사람의 땅을 빼앗아 재물이 넘쳐나는데도 관청의 물건을 요구하느냐며 꾸짖자 중방(重房)에 무고하여 남쪽으로 유배 보내었다. 또 동북면병마사(東北面兵馬使)로 있을 때에는 남의 재물을 마구 빼앗았고, 심지어 말의 덮개[馬衣]까지 거두어 집으로 보냈으며, 머리가 긴 사람을 보면 그 머리털을 깎아 다리[髢]를 만들어 가졌다.

1187년에는 중서성(中書省)의 공해전(公廨田)의 조세를 횡령하려다가 문극겸(文克謙)·최세보(崔世輔)·문장필(文章弼)·두경승(杜景升)·이지명(李知命) 등의 탄핵을 받아 공부상서로 좌천되어 치사(致仕)하였다.

이에 원한을 품고 석린(石隣)·석충(石冲)·주적(朱迪) 등과 내통하고 가신(家臣)인 고영문(高令文)·임춘간(林椿幹)·준백(俊白) 등 70여명을 시켜 밤중에 수창궁(壽昌宮)에 침입하여 추밀원사(樞密院使) 양익경(梁翼京), 내시낭중(內侍郎中) 이규(李揆)·이찬(李粲) 등을 죽였다.

왕에게는 재상 두경승, 급사중(給事中) 문적(文迪) 등이 주동하였다고 무고하여 그들을 제거하려고 하였으나 사실이 밝혀져 살해당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이의민의 출세 배경과 그 과정」(신수정, 『사학연구』74, 2004)
「고려 의종대의 정치적 상황과 무신란」(김당택, 『진단학보』75, 1993)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