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산향교 ()

목차
관련 정보
진산향교
진산향교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금산군 진산면에 있는 조선후기에 중건된 향교. 교육시설.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진산향교(珍山鄕校)
지정기관
충청남도
종목
충청남도 시도기념물(1997년 12월 23일 지정)
소재지
충청남도 금산군 교촌1길 45-20 (진산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남도 금산군 진산면에 있는 조선후기에 중건된 향교. 교육시설.
내용

조선 초기(1397~1398년)에 현유(賢儒)의 위패를 봉안, 배향하고 지방민의 교육과 교화를 위하여 창건된 것으로 추정한다. 원래 진산면 읍내리에 있었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 사라진 것을 1684년(숙종 10) 비호산(飛虎山) 아래에 중건하였으며, 1755년에 지금 위치로 옮겼다. 1887년(고종 24)과 1904년에 각각 명륜당과 대성전을 중수하였다.

그 뒤 1965년에 대성전을 중수하고, 1968년 전교실(典校室)을 신축하였다. 1982년에 노후된 대성전을 해체 복원하였다. 현존하는 건물로는 대성전 · 명륜당 · 전교실 등이 있으며, 대성전에는 5성(五聖), 송조2현(宋朝二賢), 우리 나라 18현(十八賢)의 위패를 봉안하고 있다. 건축형태는 전학후묘(前學後廟)이다.대성전은 겹처마 맞배지붕이고, 명륜당은 담장 밖에 있으며 지붕은 맞배지붕이다. 분합문을 달았고, 안뜰에 있는 쪽마루는 이후에 가설했다. 전체적으로 다른 향교에서는 볼 수 없는 높은 경사지를 이용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로부터 토지와 전적 · 노비 등을 지급받아 교관 1명이 정원 30명의 교생을 가르쳤으나, 조선 후기 이래 향교는 교육 기능이 쇠퇴하고 대신 선현에 대한 제향을 통한 교화 기능을 주로 담당하였다. 봄 · 가을에 석전(釋奠)을 봉행하며 초하루 · 보름에 분향을 하고 있다.

이 향교의 대성전은 1984년 충청남도 문화재자료(현, 문화유산자료)로 지정되었다가, 1997년 충청남도 기념물로 재지정되었다. 향교의 운영은 전교(典校) 1명과 장의(掌議) 수명이 담당하고 있다.

참고문헌

『태학지(太學志)』
『충남(忠南)의 맥락(脈絡)』(충청남도, 1983)
『문화유적총람(文化遺蹟總覽)』(문화재관리국, 1977)
『금산군지(錦山郡誌)』(금산군, 1969)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김호일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