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초군작변등록 ()

근대사
문헌
1862년에 발생한 진주민란과 관련해 작성된 각종 문서를 수록한 역사서.
정의
1862년에 발생한 진주민란과 관련해 작성된 각종 문서를 수록한 역사서.
개설

제목에서 이미 정부측의 기록임을 알 수 있다. 수록된 내용 역시 관문(關文)·전령(傳令)·상소(上疏)·장계(狀啓)·회계(回啓)·공초(供招) 등 공문서가 주를 이루고 있다. 이외 편지 1건을 포함하면 수록된 문서는 모두 16건이다.

이 중 마지막 3건의 문서는 전라도 함평·익산민란과 관련한 기록이다. 따라서 진주민란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적지만 사건의 성격이 유사해 부기한 것으로 파악된다.

내용

각각의 문서를 제시하면 아래와 같다. 「진주목사에게 보내는 안핵사 박규수(朴珪壽)의 관문」·「우병사 신명순(申命淳)이 74개 관할면에 보내는 전령」·「경상우도 암행어사 이인명(李寅命)의 보고내용」·「안핵사 박규수의 상소문」·「유학 김윤화(金允化)의 공초」·「유계춘(柳桂春)의 공초」·「안핵사에게 보낸 이교리의 노비 득손(得孫)의 편지」·「죄인들에 대한 안핵사의 조사보고서」·「안핵사의 보고서에 대한 비변사의 회계」 등이 수록되었다.

이 밖에 「우병사 백낙신(白樂莘)의 죄상에 대한 안핵사의 조사보고서」·「백낙신의 죄상에 대한 비변사의 회계」·「진주민란 주모자들의 최종공초」·「주모자의 사형집행을 보고하는 장계」·「함평민란에 관한 전라감사의 장계」·「익산민란에 대한 안핵사의 장계」·「익산 안핵사의 장계에 대한 비변사의 회계」, 안핵사를 파견하는 단계에서 사태를 마무리하는 단계에 이르기까지의 중요한 보고·결정사항이 착실하게 수록되어 있다.

의의와 평가

이 문서는 정부의 대응책을 보다 선명하게 파악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특히 8번째에 수록된 「죄인들에 대한 안핵사의 조사보고서」는 민란의 원인에 대한 정부의 인식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이외 다른 문서도 민란의 원인·수습과정·주모자의 성격과 구성·처벌내용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어 진주민란의 전모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

『봉건지배계급에 반대한 농민들의 투쟁』-이조편-(박시형·홍희유·김석형, 열사람, 1989)
「1862년 진주농민항쟁의 조직과 활동」(송찬섭, 『한국사론』 21, 서울대국사학과, 1989)
「1862년 진주농민항쟁의 연구」(이영호, 『한국사론』 19, 서울대국사학과, 1988)
「19세기(世紀) 민란(民亂)의 조직성(組織性)과 연계성(連繫性)에 관한 연구(硏究)」(이이화, 『교남사학(嶠南史學)』 1, 영남대국사학과, 198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