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현시 ()

목차
관련 정보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 성종 때, 현직 문무 관료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시(重試)의 하나.
제도/법령·제도
시행 시기
1482년(성종 13)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내용 요약

진현시는 1482년(성종 13) 10월에 특별히 실시한 중시의 명칭이다. 세조 대 발영시의 사례를 따라 시행되었으며, 문과에서 이승건(李承健) 등 4명, 무과에서 김수정(金守貞) 등 10명을 뽑았다. 특별히 치른 중시로 단 한 차례만 시행되었다.

목차
정의
조선 성종 때, 현직 문무 관료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시(重試)의 하나.
시험 내용과 선발 인원

진현시 문과는 1482년(성종 13) 10월 25일 창덕궁 인정전에서 열렸다. 성종이 자리한 가운데 윤필상(尹弼商) · 서거정(徐居正) · 임원준(任元濬) · 이파(李坡)독권관(讀卷官)으로 임명하고 책문(策問)을 출제하여 문신들을 시험하였다. 책문의 내용은 국방의 방책을 묻는 것이었다. 정원주서 이승건(李承健) 등 4명을 선발하였다.

같은 날 성종은 모화관(慕華館)에 행차하여 진현시(進賢試) 무과도 실시하였다. 시험 과목은 200보 달리기 · 강서(講書) · 기사(騎射) 등이었다. 이날 진암수(陳巖壽) 등 10명을 선발하였다. 이틀 후 후원(後苑)에서 편전(片箭)으로 다시 시험하여 사헌부감찰 김수정(金守貞)을 1등으로 선발하였다.

진현시를 시행할 때 종친인 풍성정(豐城正) 이강(李杠)이 응시를 희망하였지만 허용되지 않았다. 앞서 이강은 무과에 급제하였는데, 이때는 종친들의 과거 응시를 제한하였기 때문에 진현시의 응시도 허용하지 않았던 것이다. 진현시 선발 인원은 문과 4명, 무과 10명으로 세조 대 발영시의 문과 40명, 무과 43명, 등준시의 문과 12명, 무과 51명에 비하면 적은 편이다.

참고문헌

원전

『성종실록(成宗實錄)』
『중종실록(中宗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논문

김창현, 「조선초기 중시에 관한 연구 -문과 중시를 중심으로-」(『국사관논총』 80, 국사편찬위원회, 1998)
원창애, 「조선시대 문과 중시 급제자 연구」(『역사와실학』 39, 역사실학회, 2009)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